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금융, 최근 이사회 열어 '라임 사태' 논의

최종수정 2020.01.27 16:43 기사입력 2020.01.27 16:43

댓글쓰기

신한금융, 최근 이사회 열어 '라임 사태' 논의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돌려막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신한금융지주가 최근 이사회를 개최해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지주 사외이사들은 지난주 열린 이사회에서 라임운용 사태로 인한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영향 및 대응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신한금융은 계열사인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은행을 통해 각각 3934억원, 3808억원으로 총 7742억원의 펀드를 판매했다(지난해 11월 기준). 라임운용의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로 현재 1조6000억원 규모의 펀드가 환매 중단됐는데 금융지주 중 판매액이 가장 많은 신한금융 계열사 고객의 상당수가 펀드 환매 중단의 피해를 입게 될 전망이다. 특히 신한은행의 경우 정상 펀드 투자금 2700억원 중 1000억원을 라임운용이 임의로 부실 펀드에 넣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파장이 확대되고 있다.


신한금투의 우선변제권도 이번 사태의 주요 쟁점 중 하나다. 앞서 신한금투는 라임운용과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고 부실펀드인 무역금융펀드에 3500억원을 대출했다. 현재 환매 중단 금액이 1조6000억원에 달하는데 손실률이 50%라고 가정할 때 회수 가능 금액은 8000억원이고, 신한금투를 포함해 라임운용과 TRS 계약을 체결한 증권사들이 우선변제권을 행사하면 일반 투자자들이 회수할 수 있는 금액은 그만큼 줄어든다. 특히 신한금투는 금융감독원 조사 결과 라임운용의 무역금융 펀드 부실을 미리 알았고 공모 정황이 있다고 판단, 검찰에 수사를 의뢰키로 하면서 내부통제 부실 가능성이 거론되는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신한금투가 TRS 계약에 따른 우선변제권을 행사할지 등등이 주요 쟁점이 되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2월초 라임운용 사태에 대한 실사 결과가 발표된 후 대응방안 등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