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뜰폰 고객 급감…5G도입 기회될까?

최종수정 2020.01.27 11:09 기사입력 2020.01.27 11: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5G 상용화로 이동통신3사 마케팅 경쟁이 심화하면서 작년 한해에만 알뜰폰 번호이동 고객이 30만명 가까이 순감했다.


27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작년 1∼12월 알뜰폰에서 이통 3사로 번호이동을 한 고객은 70만5090명으로 전년(69만2352명)보다 1만명 이상 증가했다. 반면 이통3사에서 알뜰폰으로 옮긴 고객은 42만8561명으로 2018년(56만4501명)보다 10만명 이상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알뜰폰 전체 번호이동 이용자는 27만6529명 순감했다. 알뜰폰 전체 가입 회선 수도 작년 11월 말 기준 786만 9230명으로 작년 1월(803만 2267명)보다 16만명 감소했다.


이는 2018년 이통3사의 요금제 개편, 지난해 4월 5G 상용화와 이통3사의 마케팅 경쟁 등의 여파로 해석된다. 당시 5G 고객을 유치하기 위한 이통사들이 공시지원금과 불법 리베이트 경쟁을 벌이며 알뜰폰이 소외됐다는 설명이다.


지난 해 말 알뜰폰 시장에 뛰어든 KB국민은행은 이달 중순까지 1만건 이상의 신규 번호이동 가입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보였으나 이 중 절반은 다른 알뜰폰 이용자로 파악된다.

다만 올해 알뜰폰에도 5G 도입이 본격화하며 향후 업계에 플러스 요인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