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남서 외국인 근로자 숙소 화재로 3명 숨져

최종수정 2020.01.25 20:33 기사입력 2020.01.25 19:35

댓글쓰기

해남서 주택화재로 외국인 근로자 3명 사망   사진자료=연합뉴스

해남서 주택화재로 외국인 근로자 3명 사망 사진자료=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외국인 근로자들의 숙소로 사용되고 있는 해남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태국인 근로자 3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5일 전남 해남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7분께 해남군 현산면의 외국인 노동자들이 거주하고 있는 한 단층 주택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차 10대와 119 구조대원 25명을 투입해 40여 분 만에 진화를 끝났다.


소방당국이 진화 후 숙소 내부를 확인하던 중 욕실에서 2명, 거실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으며 이들 외국인은 모두 30대 중반으로 남성 2명과 여성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불이 난 곳은 인근 김 공장에서 운영하는 외국인 노동자 숙소로 사용되고 있었으며 숨진 노동자들은 지난 21일 오후부터 이곳에서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 주민은 “아침부터 싸우는 소리가 났는데, 불이 날 당시 폭발음은 들리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경찰은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현장을 통제하는 한편 숨진 노동자들의 신원 파악과 함께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