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횡령·배임’ 이중근 부영 회장 2심서 2년 6월 감형…법정구속

최종수정 2020.01.22 16:16 기사입력 2020.01.22 15:1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43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이 선고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항소심에서 징역 2년6월로 감형받았다. 이 회장은 선고 직후 보석이 취소되면서 법정 구속됐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김세종 송영승 부장판사)는 22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이 회장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이 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과 벌금 1억원을 선고했다.


이 회장은 2심에서 감형 받았지만 실형이 내려짐에 따라 곧바로 법정구속됐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이 회장에게 징역 5년과 벌금 1억원을 선고했으나 방어권 보장 차원에서 법정구속하진 않았다.


검찰은 앞선 2심 결심 공판에서 "(이 회장이) 수감 상태가 불가능할 정도의 건강 상태가 아니다"라며 "1심이 무죄를 선고한 일부 혐의들을 유죄로 판단해 실형을 선고해달라"며 원심 구형과 같은 징역 12년을 구형했다.


당시 이 회장은 "이제 늙고 몸도 불편해 얼마나 더 일할지 자신이 없으나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준법감사제도를 고치고 오래도록 존재하는 회사를 만들고 은퇴하려 한다"며 "평생 일군 회사를 마지막으로 정리할 기회를 주길 바란다"고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한 바 있다.

이 회장은 4300억원에 달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조세포탈, 공정거래법 위반, 입찰방해, 임대주택법 위반 등 12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 인정된 금액은 횡령 366억5000만원, 배임 156억9000만원 등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