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건 대표 "'北 비핵화 요구' 美 방침에 변화 없어"

최종수정 2019.12.15 18:44 기사입력 2019.12.15 18:44

댓글쓰기

韓 출발 직전 워싱턴공항서 이 같이 밝혀

미국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15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영종도=강진형 기자aymsdream@

미국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15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영종도=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미국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된 스티븐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가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하는 미국의 방침에는 변한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15일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한국으로 출발하기 직전 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15일부터 19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비건 대표는 북한이 전날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두 번째 중대한 시험'을 발표하는 등 미국을 압박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미국의 방침은 변한 것이 없고, 북한도 이를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방한 기간 중 판문점에서 북측과 접촉이 있을 것이란 관측에 대해선 "지금은 할 말이 없다"고 짧게 답했다.


비건 대표의 방한 중 북미 접촉이 성사될 경우 한반도 정세는 새로운 모멘텀을 맞을 전망이다. 다만 아직까지 북측의 회신이 없어 현재로서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한편 이날 오후 3시5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비건 대표는 '최근 북한의 행동을 어떻게 보느냐', '판문점에서 북한과 접촉할 계획이 있느냐'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