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대째 지켜온 LG그룹 장자 승계 가풍…'책임경영' 강조

최종수정 2019.12.15 16:58 기사입력 2019.12.15 16:58

댓글쓰기

구자경 명예회장이 능성 구씨 대종회장을 맡아 활동하는 모습. 사진제공=LG그룹

구자경 명예회장이 능성 구씨 대종회장을 맡아 활동하는 모습. 사진제공=LG그룹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구자경 LG그룹 2대 회장이 지난 14일 별세한 가운데 '책임감'을 강조한 그룹의 장자 승계 가풍이 주목받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LG그룹은 장남에게 그룹을 승계하는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경영권 갈등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LG그룹의 가풍으로 알려졌다.


LG그룹은 유가(儒家)의 엄격한 분위기 속에서 실사구시를 중시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고(故) 구인회 창업회장은 1947년 현 LG화학의 모태인 락희화학공업을 설립했다. 1950년에는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를 창립해 그룹의 기틀을 마련했다.


1대 회장인 구 창업회장은 1969년 12월 별세했다. 이후 구 회장의 장남인 구자경 회장이 1970년 LG그룹을 이어갔다. 당시 그의 나이 45세였다.


구 명예회장은 진주사범학교를 나와 교사로 재직하다가 1950년 락희화학에 입사했다. 20년간 현장에서 경영 수업을 받은 것으로 유명하다. 구 명예회장은 1995년 세대교체를 선언하며 장남 구본무 회장에게 그룹을 넘겨줬다. 그의 나이 70세였다.

50세에 LG그룹을 물려받은 3대 구본무 회장은 부회장 시절이던 1994년 고등학생 외아들을 불의의 사고로 잃은 뒤로 그룹 승계를 위해 조카 구광모 현 회장을 양자로 들였다. 구광모 회장은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친아들이다.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경영에 참여했던 다른 가족들은 자리에서 물러나거나 계열 독립을 택한다. 구인회 창업회장이 1969년 12월 작고한 직후 이듬해 1월 동생인 구철회 사장이 퇴진했다. 구자경 회장 취임 후 구인회 창업주의 바로 밑 동생인 구철회 사장의 자녀들은 1999년에 LG화재해상보험을 분리해서 LIG그룹을 그룹을 만들었다.


장자 승계 가풍은 구자경 명예회장이 1995년 1월 럭키금성그룹 사명을 LG그룹으로 바꾸고 2월 구본무 회장에게 경영을 물려줬을 때도 이어졌다. 당시 LG반도체를 이끌던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유통사업을 담당하던 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 등 구자경 명예회장의 두 형제는 LG그룹 경영에서 물러났다.


LG상사의 최대주주였던 구자승 씨 일가는 패션 사업부문을 떼어내 LG패션(현 LF)으로 분가했고, 자학·자두·자극 형제 일가도 모두 계열 분리하거나 다른 사업체를 꾸렸다.


구광모 4대 회장이 취임 후 구자경 명예회장의 셋째인 구본준 LG그룹 부회장은 고문으로 물러났다. 구자경 명예회장의 둘째이자 구광모 회장의 친부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넷째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도 LG그룹 경영권에서 물러났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