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월 발견 장수하늘소 애벌레, 성충으로 변신 성공

최종수정 2019.12.15 12:00 기사입력 2019.12.15 12:00

댓글쓰기

국립과천과학관, 생태연구 및 인공증식·복원에 앞장

장수하늘소 수컷 어른벌레 모습(12월11일)

장수하늘소 수컷 어른벌레 모습(12월11일)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과천과학관(관장 배재웅, 이하 과천과학관)은 지난 8월 강원도 춘천 일대에서 발견한 천연기념물 제218호 장수하늘소 애벌레가 번데기 과정을 거쳐 각각 암수 한 쌍 성충이 됐다고 15일 밝혔다.


암컷 장수하늘소 애벌레의 경우 11월 4일 번데기로 바뀐 지 26일 만인 지난 11월 29일 허물을 벗었으며 현재 몸길이는 약 81㎜이다. 수컷 장수하늘소도 약 23일간의 번데기 과정을 거쳐 지난 12월 6일 성충으로 탈바꿈 했으며 몸길이는 85㎜ 정도다.


장수하늘소는 생애의 대부분을 애벌레 형태로 보내며, 마지막 단계인 성충으로서의 생존기간은 성장 환경에 따라 달라지지만 보통 1~2개월 정도로 짧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충 두 마리 모두 건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과천과학관은 내년 1월까지는 짝짓기, 산란 유도를 통해 다량의 알을 채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수하늘소는 한번에 50여개의 알을 낳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과천과학관은 생존율을 80~90%이상으로 높인다는 목표다. 대량증식에 성공할 경우 과천과학관은 살아있는 장수하늘소를 유일하게 관찰·체험해 볼 수 있는 생태 전시관으로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배재웅 관장은 "성충을 길러내는 데 성공함으로써 이후 생태복원은 물론 국내 장수하늘소에 대한 연구가 본격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