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O 2020' 본격 시행 2주 앞… 韓 정유업계 수혜

최종수정 2019.12.15 10:52 기사입력 2019.12.15 10:52

댓글쓰기

'IMO 2020' 본격 시행 2주 앞… 韓 정유업계 수혜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오는 2020년 국제해사기구의 황산화물 배출규제(IMO2020)가 본격 시행되면 한국 정유업계가 수혜를 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IMO 2020은 선박연료유 황 함유량 기준을 기존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한 친환경 규제로 역사상 가장 강력한 환경규제로 꼽힌다. SK에너지를 비롯한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에쓰오일 등 국내 정유 4사는 이에 선제대응해 저유황유 설비 투자를 확대하고 생산체제를 갖췄다.


글로벌 에너지 분야 정보분석업체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글로벌 플라츠'는 보고서를 통해 "아시아에서 한국 정유사들이 내년부터 전개될 저유황유 시장에 가장 잘 준비돼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보고서는 "한국 업체들은 이미 저유황유 생산을 극대화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덧붙였다.


국내 정유 4사는 최근 앞다퉈 저유황유 생산 설비 투자를 늘렸다. 저유황유가 글로벌 경기 악화 영향으로 인한 시장 침체가 장기화하는 가운데서 모처럼 나온' 새 먹거리'이기 때문이다.


SK에너지는 1조원을 투자해 지난 2017년 11월 감압잔사유탈황설비(VRDS) 설비 건설에 돌입해 오는 1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내년 3월부터 상업생산할 예정이다. VRDS설비는 기존 벙커C유 등 고유황중질유를 저유황중질유, 선박용 경유 등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설비다. SK에너지는 내년 3월부터 하루 평균 4만 배럴의 저유황유를 생산한다.


현대오일뱅크는 국내 최초로 특허를 출원한 초임계 용매(액체와 기체 성질을 동시에 가진 물질) 기술이 적용된 설비로, 하루 최대 5만 배럴의 초저유황유 선박 연료를 제조할 수 있다. 또 세계 최초로 친환경 선박 연료 브랜드인 '현대 스타'를 지난 5일 출시했다.

에쓰오일은 잔사유에서 황을 제거하는 설비를 증설하고 있고, GS칼텍스 역시 기존 공장 연료로 사용하던 저유황유를 액화천연가스로 대체하고 저유황유는 선박유로 판매할 계획이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일본과 중국의 정유업체들은 저유황유 생산을 위한 기존 시설 개선에서 한국에 비해 뒤처진다"며 "급증할 저유황유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한국 정유업계가 내년부터 개화할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업계에서는 선박 고유황 중질유에서 황을 걸러내는 장치인 스크러버 설치가 저유황유 시장 확대의 변수로 꼽고 있다. 하지만 스크러버 설치 추세가 더디고 스크러버 설치를 고려한다 해도 저유황유 사용이 훨씬 많을 것이라는게 업계 중론이다. IMO 2020가 특정 회사의 독주가 없는 국내 정유사 시장 판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각사마다 규제 대응ㆍ저유황유 생산 방식 등이 달라 내년 본격 시행 이후 경쟁 성적에 따라 시장 순위가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