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편히 잠드소서"…독도헬기 희생 대원 10일 대구에서 합동영결식

최종수정 2019.12.09 14:40 기사입력 2019.12.09 14:40

댓글쓰기

수색활동 8일 종료…1800여 명 참석한 가운데 고인의 희생 기려

중앙119구조본부 영남119특수구조대 동료들이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산병원 백합원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경례를 하고 있다. / 소방청 제공

중앙119구조본부 영남119특수구조대 동료들이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산병원 백합원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경례를 하고 있다. / 소방청 제공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지난 10월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에 탑승했던 소방대원 5명의 합동영결식이 10일 대구 계명대에서 열린다.


9일 소방청에 따르면 영결식은 대구 계명대 성서캠퍼스에서 유가족과 내·외빈 등 1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방청장(葬)으로 엄수된다. 희생자와 실종자에 대한 수색 작업은 사고 39일 만인 지난 8일 종료된 상태다. 소방대원 3명과 민간인 1명의 시신이 수습됐지만 김종필(46) 기장과 배혁(31) 구조대원, 보호자 1명 등 3명은 찾지 못했다.


소방청은 소방청이 독립청으로 출범한 이후 순직 소방관의 장례식을 소방청장으로 거행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이다. 정부는 순직한 대원들에게 1계급 특진과 훈장을 추서한다.


앞서 지난 10월31일 손가락 절단 사고를 당한 어민을 후송하기 위해 출동했던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HL-9619호 소방헬기는 독도 인근 해상에서 바다로 추락했다. 헬기에는 김 기장과 배 대원 외에 이종후(39) 부기장, 서정용(45) 검사관, 박단비(29) 구급대원 등 소방관 5명과 민간인 2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소방청은 고인이 된 김종필 기장은 누적 비행시간이 4000여 시간에 달하는 항공구조 전문가였다고 전했다. 주·야 구분 없이 348회, 540여 시간을 출동해 임무를 수행했다. 고 이종후 부기장도 3000여 시간의 조종시간을 보유했다. 총 154회, 226여 시간을 출동했다.

고 서정용 검사관은 항공정비를 맡았던 대원이었다. 그는 “팀보다 나은 개인은 없다”는 소신을 갖고 일했다. 고 배혁 대원은 해군 해난구조대 출신으로 지난 5월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등 인명구조활동에 참여했다.


고 박단비 대원은 응급구조학을 전공하고 병원에 근무하며 구급대원의 꿈을 키웠다. 지난해 소방공무원에 임용된 뒤 최고의 구급대원을 꿈꿔왔으나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