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지털통상 국제규범' 주도 위해…이달 '디지털경제 통상대회' 개최

최종수정 2019.12.08 09:18 기사입력 2019.12.08 09: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정부가 '디지털통상(Digital Trade)' 분야에서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국제규범 정립 주도를 꾀한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오는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정부 관계부처와 업계, 학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경제통상대회'가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디지털통상의 주요 글로벌 현안을 공유하고 발전 방향에 대해 토론하는 '디지털경제통상 세미나'와 공공기관, 업계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 '디지털경제통상협의회' 발족식 등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김용래 산업부 통상차관보를 의장으로 하는 협의회에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와 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자동차협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무역협회, 산업연구원, 에너지공단, 한국전력, 현대차, 포스코 등이 참여한다.


디지털통상은 주로 전자상거래 등 인터넷을 이용해 상품과 서비스를 사거나 파는 것을 의미한다. 넓은 의미로는 데이터 이동을 기초로 하는 국가간 교역 활동 전반을 지칭한다. 지난해 전세계 시가총액 상위 10대 기업 가운데 애플과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페이스북, 텐센트, 알리바바그룹 등 모두 7곳이 디지털통상을 기반으로 하는 '글로벌 플랫폼 기업'일 정도로 이미 세계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데이터의 국경간 이전과 서버 현지화, 플랫폼 기업의 책임 등을 놓고 선진국과 개발도상국들의 이해가 대립하는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은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공정거래와 개인정보·지식재산권 보호, 권리구제 등을 다루는 글로벌 디지털 통상규범을 만드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자처함으로써 국내 산업의 이익을 최대한 반영하기로 하고, 민관 협의체를 통해 이와 관련한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해 4월 통상교섭본부 내에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업계, 전문가 간담회 등을 통해 정책 좌표를 설정하기 위한 준비를 해왔다"며 "신성장동력 확보와 '일자리 빅뱅' 창출이라는 정책 목표를 위해 글로벌 통상규범 정립을 주도하는 동시에 우리 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