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라운드어스 측, 안준영 PD 접대 의혹 해명 "술 샀지만 청탁 안 해"

최종수정 2019.12.06 17:10 기사입력 2019.12.06 17:10

댓글쓰기

Mnet '프로듀스 101' 포스터/사진=Mnet

Mnet '프로듀스 101' 포스터/사진=Mnet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Mnet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연출을 맡은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 4곳이 드러났다.


6일 연합뉴스는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는 스타쉽, 울림,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어라운드어스라고 전했다.


이번에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는 총 8명으로 엠넷 김용범 CP(책임 프로듀서)와 안준영 PD, 이 모 PD 외에 나머지 5명은 모두 연예기획사 인물이다.


공소장에 적힌 회사 재직 기간과 범죄 내용, 법원 사건번호에 따른 정보 내역을 종합해보면 해당 5명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김 모 대표와 김 모 부사장, 사건 당시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던 이 모 씨,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소속이었던 것으로 파악되는 류 모 씨 등이다. 또 다른 한 인물은 어라운드어스 소속 김 모 씨다.


이들은 모두 배임 중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불구속기소 된 상태다. 이들은 안 PD에게 유흥주점 등에서 적게는 1000만 원, 많게는 5000만 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해 어라운드어스 측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안 PD에게) 술을 산 것은 맞지만 연습생을 어떻게 해달라는 청탁은 결코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도 "'프로듀스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하여 거론되고 있는 류 모 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하여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본사는 류 씨가 설립한 앙팡테리블의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걸로 알고 있고, 저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본 순위 조작 관련하여 그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으며 접대한 사실조차 없다"고 해명했다.


현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와 관련한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