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동음란물 2만건 유포한 10대 불구속 입건

최종수정 2019.11.12 15:29 기사입력 2019.11.12 15:29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텔레그램 채팅방에 2만 여개가 넘는 아동·청소년 성착취 영상을 유포한 고교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아동·청소년이용 음란물의 제작 배포) 등 혐의로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A 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 군은 올 8월부터 10월까지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 비밀 채팅방을 개설하고 각종 불법 아동·청소년 음란물 영상과 사진 등의 링크를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해당 채팅방은 일명 '폭파'와 '생성'을 거듭하면서 불특정 다수에게 영상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인천 모 고교에 재학 중인 B 군이 아동음란물을 유포했다는 의혹이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확산하자 B 군을 면담하고, 커뮤니티 게시글 등을 확인해 실제 유포자 A 군을 찾아냈다.

또 최초 운영자로 지목된 B 군은 관할 경찰서를 찾아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A 군의 휴대전화를 조사해 정확한 아동음란물 유포 분량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