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세업자 울린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정부는 유해성 입증 데이터 달라"(종합)

최종수정 2019.11.12 14:51 기사입력 2019.11.12 14:51

댓글쓰기

전자담배총연합회 공식 입장문 발표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 매출 70% 이상 하락"
"정부 조사 지지부진…증세 위한 꼼수 의심도"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전자담배 업계 종사자와 사용자들이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검증에 직접 나섰다. 유해성 논란이 확산됨에 따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이 강력히 권고된 가운데 영세업자 등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지만, 정작 유해성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정확한 정보를 정부에서 제공하지 않은 데 따른 조치다. 전자담배총연합회 등은 이같은 정부의 조치가 결국 증세를 위한 것 아니냐며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12일 전자담배총연합회는 공식 입장문을 내고 "국내에 있지도 않은 마약(THC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을 조사한다며 보건복지부가 사용중단 권고 조치를 내려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 매출이 70% 이상 하락했다"고 호소했다. 전자담배총연합회는 지난 10일 수입ㆍ유통 본사 70여곳과 전국 2000여개의 소매점, 60만의 사용자 입장을 대변하는 단체로 출범한 곳이다.


앞서 지난달 23일 복지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 권고하면서 편의점과 대형마트, 면세점 등이 액상형 전자담배 가향 제품 신규 공급을 중단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의 4분기(10~12월) 판매량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 중이다.


연합회는 "액상형 전자담배를 운영하는 전국의 영세상인들은 복지부의 말 한마디에 열심히 일하던 직원을 해고하고, 1인 매장을 운영하며 스스로 노동착취를 하면서도 월세 걱정, 생계 걱정을 하고 있다"며 "식약처장이 아직도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조사 관련) 연구인력을 충원하는 중이라는 인터뷰를 보며 정부가 영세 소상공인을 돕기는커녕 말살시키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연합회 소속 한 액상형 전자담배 회사는 직접 민간기업을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발표한 7가지 유해성 성분 중 비교 군을 구할 수 없는 THC(액상대마)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 혼합액을 제외한 프로필렌 글리콜, 식물성글리세린이 포함된 액상으로 디아세틸, 아세토인, 2,3-펜탄디온 검사를 실시해 '모두 검출되지 않음'이라는 결과를 받았다며 자료를 공개하기도 했다.

연합회는 "민간기업도 3일이 채 걸리지 않은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분석을 복지부와 식약처가 아직까지도 실시하지 않는 것은 스스로 증세 목적이 있음을 인정하는 꼴"이라며 "피 눈물을 흘리고 있는 전국의 영세상인들을 위해 궐련담배와 액상형 전자담배의 비교 데이터를 하루라도 빠르게 발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에 대처하는 정부의 자세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는 점차 확산되는 모양새다.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은 "수 년간 기획재정부, 복지부, 환경부, 행정안전부, 식약처, 관세청 등 관련 기관과 수십 차례의 회의를 가지면서 미국발 THC 사건과 같은 사례가 발생할 수 있음을 수차례 경고했고 대책마련 논의를 촉구했지만, 그 때마다 정부는 부처간의 영역범위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면 무기력한 모습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관련 부처들이 최근의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눈속임과 여론 조장으로 책임회피를 하려는 데 급급한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부연했다.


한국전자담배협회 역시 공식 입장문을 통해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지난달 브리핑 당시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적극 알리겠다고 했는데 그 근거가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며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권고 조치를 전혀 이해할 수 없고, 정면으로 반박하는 바"라고 힘주어 말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