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권 종사자 74% "근로시간 단축 일자리 창출로 안 이어져"

최종수정 2019.10.22 16:03 기사입력 2019.10.22 16:03

댓글쓰기

자료 :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자료 :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금융권 종사자의 상당수가 주 52시간제 시행이후 근로시간이 단축됐지만 이같은 제도변화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지는 않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산하 금융산업위원회가 발표한 '금융산업공동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시행 중인 주 52시간제로 노동시간이 감소했다는 응답은 64.6%로, 노동시간에 변화가 없다는 응답(31.7%)보다 많았다.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금융권 종사자들의 총 주당 평균 노동시간은 48.8시간으로 지난해 설문조사 결과인 52.4시간 보다 3.6시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한국리서치를 통해 지난 8월 6∼21일 금융권 종사자 5622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다만 금융권 종사자들은 노동시간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가(혹은 이어질 것인가)에 관한 질문에 74.1%가 아니다고 답해, 대체로 노동시간 단축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지는 않는다(않을 것이다)라고 보고 있었다.

또한 청년고용문제 해결을 위해서 현재 재직자들이 어디까지 감수할 용의가 있는지에 관한 질문에는 초과근무폐지(72%), 주40시간 미만으로 기본근무시간 단축(52%), 임금인상분 반납(32.3%), 임금체계 변화 감수(37.3%) 등을 답했다.


금융산업 종사자들은 금융산업이 직면한 가장 큰 이슈로 디지털 금융의 확대에 따른 금융 산업의 재편(47.2%)을 가장 많이 꼽아 디지털 측면의 충격을 크게 우려하고 있었다.


그 다음으로 금융회사 간 과도한 경쟁(26.0%), 변화에 대응하지 못하는 금융산업에 대한 규제(19.6%) 순으로 답했다.


또한 이러한 금융산업 환경변화에 대한 대응으로 업무의 전문화(38.9%)가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새로운 기술의 습득에 대한 응답은 근속연수, 근무지, 고용형태별로 순위가 다르게 나타났으나, 교육 참여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모든 기술 습득기회에 적극 참여 하겠다(50.8%), 나 스스로 찾아서라도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겠다(13.1%)라고 답해 전문교육 및 훈련의 필요성을 강하게 보여줬다.


김유선 금융산업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공동실태조사 결과에 대한 해석에 있어 노사간 세부적인 이견이 존재한다"면서도 "이번 조사는 다각도의 교차분석과 인식 및 격차에 대한 유의성 검증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만큼 향후 금융 산업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해법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