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총리, 일왕 즉위식 참석…외교경로로 文 친서 별도 전달

최종수정 2019.10.22 16:00 기사입력 2019.10.22 16:00

댓글쓰기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에게도 별도 친서 전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총리실은 22일 즉위식을 거행한 나루히토 일본 국왕에게 외교통로로 문재인 대통령 친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낙연 국무 총리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면담할 때 대통령 친서를 전달하는 것과 별도로 외교부와 일본 국내청 경로로 일왕에게 친서를 전했다"고 말했다. 다만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2박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일본 도쿄에서 거행된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에 정부 대표로 참석했다. 이 총리는 연미복 차림으로 이날 오후 1시부터 30분가량 일왕 거처인 고쿄에서 열린 즉위 행사에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와 함께 참석했다.


이 총리는 베트남·태국 총리와 나란히 앉아 즉위식을 지켜봤으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만남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즉위식에 참석한 남관표 대사는 "총리께서 해외순방 활동을 통해 만났던 리더들과 반갑게 인사나눴다"면서 "이번 즉위식에서는 아베 총리의 동선이 대표단과는 별개여서 즉위식에서는 만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총리실은 정부 최고위 인사인 이 총리가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 것 자체가 예우를 갖춰 일본에 축하 인사를 전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총리실 측은 "일본의 거국적 행사에 이웃국가의 국민과 정부를 대표해 축하의 뜻을 전달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총리는 즉위식 이후 전용차를 타고 이동하면서 많은 시민들이 손을 흔들어주는 모습에 흡족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 대사는 "교코에서 돌아오는 길에 많은 사람들이 (차량에 매달린) 태극기를 보더니 아주 반갑게 가리키면서 열렬히 손을 흔들어줬다"며 " 총리도 흡족해했고 저 역시 감사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레이와(令和)라는 연호를 얻은 나루히토 일왕은 제126대 일왕으로 지난 5월 1일 즉위했다. 이날 열린 즉위식은 나루히토 일왕이 자신의 즉위를 대내외에 알리고 축하 인사를 받는 자리다.


즉위식은 아베 총리 등 일본 정부를 대표하는 인사 1600여명과 170여개국의 축하 사절 400여명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저녁 고쿄에서 열리는 궁정연회에서는 이 총리가 나루히토 일왕과 악수하고 1분가량 짧은 인사를 나눌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도쿄=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