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매체 "호날두 성폭행 증거 확보…DNA 일치"

최종수정 2019.10.22 08:01 기사입력 2019.10.22 07:59

댓글쓰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사진=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범죄를 입증할 DNA 증거가 나왔다고 영국 매체가 보도했다.


영국의 일간지 '더 선'은 20일(현지 시간) 단독 보도를 통해 호날두가 모델 캐서린 마요르가를 성폭행했다는 증거가 될 DNA 자료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해당 매체는 100페이지에 달하는 경찰과 검찰 간의 사건 자료에서 'DNA가 일치한다'는 자료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해당 문건에는 호날두가 자신의 변호사에게 사건 당시 상황을 설명하면서 "여자가 '안돼', '싫어'라는 의사 표현을 했다"고 말한 부분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2009년 6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마요르가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러나 당시 호날두는 증거 불충분과 고소인의 비협조 등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마요르가는 한창 미투 운동이 일어날 당시 호날두의 성폭행 사실을 폭로했다. 호날두는 이를 무마하기 위해 29만 파운드(약 한화 4억4000만원)의 합의금을 제시한 사실이 밝혀졌지만, 호날두는 "유죄 사실을 인정한 것이 아니라 언론 보도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