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영 "패스트트랙, 야당의견 경청하고 협조…검찰개혁 완수"

최종수정 2019.10.15 10:59 기사입력 2019.10.15 10:59

댓글쓰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위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위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다음날인 15일 "하늘이 두쪽나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에 올린 사법개혁안 우선 처리를 위한 야당의 협조도 재차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은 검찰개혁을 가속화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사퇴했다"면서 "지난 35일 짧은 재임기간동안 누구도 돌이킬 수 없는 검찰개혁의 이정표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늘이 두쪽나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면서 "검찰개혁의 법제화를 완성하라는 국민의 명령을 받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일 사법개혁안을 우선 처리하자고 야당에 제안한 것과 관련해, "패트트트랙에 합의한 야당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긴밀히 협조하겠다"면서 "허심탄회하게 토론해 국민 마음을 하나로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검찰장악 시나리오라며 공수처 설치를 다음 정권으로 넘기라는 것은 극단적인 오만"이라면서 "국회 정상화에 걸림돌이었던 '황교안 가이드라인'을 재탄생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검찰비위를 맞추는 가짜 검찰개혁 선동 행동을 중단하길 바란다"면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자당 의원들에 패스트트랙과 관련한 검찰조사를 받지 말라고 했는데, 한편으로는 검찰 비위를 맞추고 길들이려는 언행"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정감사와 관련해서 "한국당이 동원한 '만사조국' 의혹제기도 맹탕이었다"면서 "인사청문회도 맹탕이더니, 국정감사는 한술 더 떠 맹탕"이라면서 비판했다. 이어 "역대 국정감사 중 이번처럼 욕설과 막말이 난무한 적은 없었다"면서 "국정감사하는데 털끝만큼의 관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비상한 각오로 검찰개혁안을 최우선적으로 처리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조 장관이 발표한 특수부 명칭 변경 및 축소안이 오늘 국무회의서 의결될텐데, 검찰개혁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것"이라면서 "당정은 인권보호수사준칙개정과 법무부 감찰 실질화 방안도 10월 중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