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세미콘라이트, 액트 최대주주로 경영참여… “사업시너지 기대”

최종수정 2019.10.15 08:39 기사입력 2019.10.15 08:39

댓글쓰기

연성회로기판(FPCB) 전문기업 액트 인수로 관련 사업다각화 모색
사업 간 시너지 창출로 LED 사업 확대 계획

[공시+]세미콘라이트, 액트 최대주주로 경영참여… “사업시너지 기대”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LED 플립칩 전문 제조업체 세미콘라이트 가 종합 연성회로기판(FPCB) 솔루션 메이커 기업 액트의 지분을 인수하며 사업 확장에 나선다.


세미콘라이트는 최원석 씨 외 8인으로부터 액트의 주식 251만3359주를 125억6679만원에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 경영권 주식 양수도 절차가 마무리되면 세미콘라이트는 액트의 지분 14.47%를 취득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잔금 납입 예정일은 오는 25일이다.


세미콘라이트 관계자는 “새로운 성장 동력 마련을 위해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검토해 왔다”며 이번 액트 지분 취득은 기존 LED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와 관련된 기반기술 및 생산 협력을 바탕으로 미래 성장기반을 구축하고자 추진됐다”고 말했다.


액트는 2004년에 LG전자 부회장 출신인 구승평 전 대표가 창업한 FPCB 전문 제조기업으로 2010년 12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지난 3년간 영업이익률과 당기순이익이 증가하고 있어 수익성과 성장성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2017년 이후 현금배당을 실시하고 있다.


액트의 주사업인 FPCB은 모바일폰과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에 탑재된다. 주요 제품은 LCD 모듈용, 터치디바이스용 등 전자기기용부터 라이트용, 전장용 등 의료 방산용까지 다양한 곳에 사용되고 있다.

세미콘라이트 관계자는 “액트가 지난해 베트남 공장 설립을 시작했다”며 “내년 6월 완공 후 생산시설이 완비되면 액트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베트남 공장을 활용한 원가절감 및 재무구조 개선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