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연, 류석춘 매춘부 발언 법적 대응 예고…"제보 받겠다"

최종수정 2019.09.22 11:38 기사입력 2019.09.21 2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과 비교하는 발언과 관련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윤미향 정의연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연세대학교 학생 중에서 이 남자(류 교수)의 강의를 들은 학생중, 녹음을 한 학생이 있을까요. 배상을 받아야겠습니다"라며 완전히 허위사실을 많은 학생들 앞에서 그것도 교수라는 직책을 남용하여 이런 허위사실을 가르치고 유포하고 있을까요? 제보를 기다립니다"라고 밝혔다.


정의연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시민단체다. 윤 대표의 언급은 류 교수를 상대로 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류 교수는 수업 도중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라며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매춘은 오래된 산업이고 과거에도 있었고 미래에도 있을 것"이라며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하고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한 학생이 '강제 연행된 것이 아니냐'라고 반박하자 "살기 어려운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매춘 유혹이 있다. 예전에도 그런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이냐'라는 학생의 질문에 대해서도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류 교수는 정의연이 기억을 조작했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옛 이름)이 개입해 할머니들을 교육한 것"이라며 "해방 이후 쥐죽은 듯 살던 분들인데 정대협이 개입해 국가적 피해자라는 생각을 갖게 한 것"이라고 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