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北 10일 발사체 '새 무기'…軍 "자탄분산형 미사일 추정"(종합)

최종수정 2019.08.12 08:00 기사입력 2019.08.11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북한은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발사한 발사체가 '새 무기'였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선중앙통신 등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며 사진과 함께 전날 미사일 발사 소식을 전했다.

통신은 "국방과학자들과 군수노동계급은 당에서 최근에 연구개발방향을 제시한 또 하나의 새 무기체계를 완성하고 당중앙에 자랑찬 보고를 올렸다"며 "(김 위원장이) 새 무기 개발정형에 대한 보고를 받으시고 즉시 시험을 진행할데 대한 지시를 주셨다"고 밝혔다.


다만 발사체에 대해 '새 무기'라는 표현 외에는 다른 무기 명칭이나 특성에 대한 소개는 없었다.


김 위원장은 발사와 관련해 "우리 나라의 지형조건과 주체전법의 요구에 맞게 개발된 새 무기가 기존의 무기체계들과는 또 다른 우월한 전술적특성을 가진 무기체계"라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5시34분과, 오전 5시 50분께 북한이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포착했다. 군은 이번 발사체가 고도는 약 48km, 비행거리는 400여 km, 최대 속도는 마하 6.1이상으로 탐지했다.


북한이 이 발사체를 새로운 무기로 표현함에 따라 북한이 지난 5월 이후 발사했던 '북한판 이스칸데르'가 아닌 새로운 전술 미사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 등을 바탕으로 '에이태킴스(ATACMS·미국산 전술지대지미사일)' 모양의 전술 지대지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것으로 봤다. 에이태킴스는 자탄이 분산되는 형태의 무기로, 축구장 3~4개 크기 지역을 초토화할 수 있다.


지하관통형 무기일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군사시설 등을 타격하기 위한 무기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번에 공개한 무기 사정거리가 500km 내외인 것으로 추정함에 따라 평양 이남에 배치될 경우 한국 전지역이 사정거리에 포함될 수 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