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올해 2300억 투입…상수도 보급 확대·노후관 교체 총력

최종수정 2019.07.21 23:56 기사입력 2019.07.21 23:42

댓글쓰기

전남도, 올해 2300억 투입…상수도 보급 확대·노후관 교체 총력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도는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광역 상수도와 지방 상수도 보급을 위한 상수도 시설 확충사업에 나서고 있다.


이에 올해 시설 확충 사업에 1663억 원을 투입하며 20년 이상 노후 상수관 정비사업에 72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21일 전남도에 따르면 환경부 2017년 말 통계 기준 전남지역 상수도 보급률은 광역 상수도와 지방 상수도 공급을 받는 인구가 도 전체 인구 대비 89%이며 마을 상수도를 포함해 수돗물을 공급받고 있는 급수인구는 97.1%고, 미공급인구는 2.9%였다.


2019년 6월 잠정집계 결과 상수도 보급률은 90.6%, 통계상 상수도 미보급률은 9.4%로 전남 인구 191만 명 가운데 18만 명이 미보급 상태로 나타났다.


이는 광역 상수도와 지방 상수도 수치만으로 통계된 것이며, 통계자료 외에 시장·군수가 운영하는 마을 상수도를 포함하면 전남지역 191만 명 중 98.8%인 189만 명이 상수도를 공급받는 셈이다.

미공급 인구는 1.2%인 약 2만여 명이며 개인 관정이나 우물 등을 사용하고 있는 지역은 외지 섬 지역, 외딴 지역의 독립 가구, 급수가 불가한 산골 등이다.


통계상 시장·군수가 자체적으로 설치해 운영하는 마을 상수도는 총 1739개소다. 지방 상수도보다 월별 물 이용료가 매우 저렴해 마을 입구까지 광역 상수도나 지방상수도 관로가 매설된 경우에도 수도요금과 신규 급수 신청에 따른 설치비용이 부담돼 상수도 이용을 피하는 사례가 다소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상수도 보급률 증가를 위해 신규 신청자 중 취약계층에 대해 설치비용을 지원하고 마을 상수도를 폐쇄하는 대신 광역 상수도와 지방 상수도를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가고 있다.


전남도는 최근 3년간 상수도사업에 약 3567억 원의 예산을 들여 상수도 미공급 지역 최소화를 위해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 도서 지역식수원 개발사업 등을 실시했다.


그 결과 상수도 보급률은 2015년 86.6%였던 것이 2016년 87.7%, 2017년 89%, 2018년 90.6%이었으며, 올해 목표는 91.5%이고, 2020년은 92.5%다.


현재 추진 중인 2019년 상수도사업 규모는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 45개소에 617억 원, 도서 지역 식수원 개발사업 65지구에 848억 원, 고도정수처리사업 4개소에 71억 원, 식수 전용 저수지 확충사업 3개소에 26억 원, 소규모 수도시설 개량사업 28개소에 102억 원, 노후 상수도 정비사업 13개소에 721억 원 등 약 2337억 원이다.


전남지역 상수도 취수원은 주로 하천과 댐·호소로 이뤄져 있어 다른 시·도가 주로 하천수를 이용하는 것에 비해 상수원 수질 측면에서 더 깨끗하다.


최근 3년간 단 한 건의 수질 기준을 초과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마을 상수도의 경우 간이정수처리시설과 소독시설을 겸비해 분기별 수질검사를 통해 수질 관리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정옥진 전남도 물환경과장은 “올해 추진하는 광역 상수도와 지방 상수도 보급사업이 완료되면 784개 마을 2만 7194세대 5만 5천864명이 광역 상수도와 지방 상수도 수돗물을 공급받게 돼 상수도 보급률은 90.6%에서 약 2.5%로 상승한 93.1%가 될 것”이라며 “지속해서 미공급지역 상수도 보급 확대사업을 통해 물 복지를 실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