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공공아파트 시스템에어컨 35% 인하 공급"

최종수정 2019.07.21 12:48 기사입력 2019.07.21 12:48

댓글쓰기

이재명 "공공아파트 시스템에어컨 35% 인하 공급"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시공사가 건립하는 공공아파트의 시스템에어컨 가격이 최대 35% 인하된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최근 "냉방 복지차원에서 경기도시공사에서 공급하는 아파트의 시스템에어컨 공급가를 낮출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고, 그 혜택을 도민에게 돌려줄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시스템에어컨은 아파트 입주에 앞서 입주자가 선택할 수 있는 유상옵션 중의 하나다. 빌트인 방식으로 설치돼 입주자가 별도로 에어컨 구매나 설치를 할 필요가 없다는 장점이 있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시공사는 앞으로 공사에서 공급하는 공공 분양주택에 설치하는 시스템에어컨을 견적가격 수준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도는 앞서 경기도시공사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공급한 4개 공공아파트 단지의 발코니 확장비와 시스템에어컨 공급가격을 전수조사한 결과 발코니확장비는 민간 분양주택 대비 65%수준으로 저렴했지만 시스템에어컨은 민간분양 주택대비 평균 102% 수준으로 다소 높은 것을 확인했다.

견적 가격과 비교하면 84㎡(32평형)를 기준으로 할 경우 거실 1개, 방 1개에 에어컨 설치 시 견적가격 대비 35%, 거실 1개와 방 2개는 견적가격 대비 25%, 거실 1개와 방3개는 견적가격 대비 26%가 높았다.


도는 이런 현상의 원인으로 공공 분양주택의 사업시행자는 경기도시공사지만 실제 시공사는 민간 사업자이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현행 제도는 분양가와 달리 별도로 공급하는 선택품목의 경우 민간사업자인 아파트 시공사가 시스템에어컨 공급자와의 계약을 통해 공급가를 결정하는 구조다.


도는 따라서 앞으로 경기도시공사가 공급하는 모든 공공분양 아파트의 시스템에어컨 공급을 직접 공사가 맡아 견적가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10월 이후 추진하는 '민간사업자 선정 공모'부터 반영하기로 했다.


김준태 도 도시주택실장은 "경기도시공사 시행 공공아파트의 시스템에어컨 계약률이 2016년 36%에서 2018년 60%로 늘고 있어 이번 제도 개선으로 혜택을 보는 가구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본다"면서 "공공 아파트와 관련한 불합리한 부분을 계속해서 찾아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