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민 81% "日 수출규제, 경기도 대응 적절했다"

최종수정 2019.07.21 12:27 기사입력 2019.07.21 12:27

댓글쓰기

경기도민 81% "日 수출규제, 경기도 대응 적절했다"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민 81%는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에 대한 경기도의 '긴급대응책' 마련이 적절했다고 높게 평가했다.


도는 앞서 지난 4일 일본이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발동하자 ▲피해지원센터 설치 ▲해외 대체기업 유치 ▲부품 국산화 자금 지원 등 긴급 대응책을 마련했다.


21일 도에 따르면 만19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일본 반도체 수출 규제와 관련해 '도정현안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가 발표한 반도체 부품 국산화를 추진하는 국내 기업 지원 등 긴급 대응책에 대해 도민의 81%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도민 94%는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90%는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서는 도민 61%가 우리나라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판결 또는 일본 국내선거 등 '외교ㆍ정치적 이유'를 꼽았다.


도가 마련한 세부 대응책에 대해서는 '국내기업 부품 국산화 추진 시 자금 최우선 지원'(83%), 해외 핵심원천기술 국내기업 이전 및 사용화 지원(81%), 도내기업 피해발생 확인 시 경영자금 지원(76%)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해외기업 유치에 대한 여론도 긍정적이었다.


해외기업에 외국인 투자산업단지 내 부지를 저렴하게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66%가, 해외기업이 도에 투자할 경우 투자금액의 10% 내에서 현금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과반인 51%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반면 이번 사태에 대해 '한일간 특별한 외교적 계기가 없는 한 장기화될 것'(43%)이란 시각보다 '일본 내 정치상황에 따라 장기화되지는 않을 것'(55%)이란 전망이 다소 높게 나와 눈길을 끌었다.


최근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일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이나 일본관광 거부 움직임에 대해서는 74%의 도민들이 공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후석 도 경제실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도민들이 이번 사태를 엄중히 보고 있고, 도의 긴급대응책에 대해 높게 지지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향후 정책 추진 시 의사결정 과정에 잘 참고해 구체적인 중장기 대응책 추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