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포해경, 태풍 ‘다나스’ 관통… 선박 피해 없어

최종수정 2019.07.20 13:45 기사입력 2019.07.20 13:45

댓글쓰기

강한 비바람과 해사 너울성 파도 주의 당부

20일 오전 7시 3층 구조본부에서 각 과장과 경찰관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다나스’ 관련 선박 피항 현황과 대응 현황 회의를 했다. (사진제공=목포해양경찰서)

20일 오전 7시 3층 구조본부에서 각 과장과 경찰관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다나스’ 관련 선박 피항 현황과 대응 현황 회의를 했다. (사진제공=목포해양경찰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예상과 달리 약하게 서·남해를 관통하면서 선박 피해 없이 지나갔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는 20일 오전 7시 3층 구조본부에서 각 과장과 경찰관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다나스’ 관련 선박 피항 현황과 대응 현황 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채 서장은 구조본부 가동 대응 1단계 상황점검, 관내 어선 피항 현황과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목포해경에 따르면 관내 9229척(서산 1372척, 흑산 648척, 영광 662척, 진도 2819척, 북항 2679척, 지도 1049)이 각 항·포구에 안전하게 피항 돼 있으며, 제주 여객선 항로 총 26개 항로 47척, 도선 7개 항로에 7척, 유선 3개 항로에 9척, 낚시어선 등 태풍 영향권 내 출항 전면통제로 선박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또 해경은 감수보전 선박 14척 대상 안전조치와 해안가 항·포구 정박 선박 계류색 보강, 갯바위 위험구역 등에 대한 예방 순찰 활동을 전개했다.

이어 해양오염 발생 대비 해양시설 65개소(저유 35, 유조부선 5, 유해액체물질 1, 폐유저장시설 1, 조선소 22, 기타 1) 및 관내 유조선 11척 대상 안전조치를 했다.


채광철 목포해경서장은 “태풍이 지난 만큼 너울에 의한 파도가 높다”면서 “태풍이 소멸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취약지역 순찰과 어선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일 오후 12시 30분 기준 ‘다나스’는 열대저기압부로 약화함에 따라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 태풍 특보를 호우와 강풍, 풍랑주의보로 변경됐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