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 부진에…한은 3년 만에 기준금리 0.25%p 전격 인하(상보)

최종수정 2019.07.18 10:54 기사입력 2019.07.18 09:59

댓글쓰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3년 만에 전격 인하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이어지는 데다 일본과의 통상 문제까지 발생하며 경기 부진 가능성이 더 커졌기 때문이다. 투자와 소비, 수출 등을 나타내는 대부분의 경제 지표가 여전히 부진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연 1.50%로 0.25%포인트(p) 하향했다.


한은이 가장 최근에 기준금리를 인하한 시기는 3년1개월 전인 2016년 6월이다. 당시 경기 둔화우려가 지속되며 한은은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까지 낮췄다.


이후 한은은 2017년 11월과 2018년 11월 각각 한차례씩 기준금리를 인상해 연 1.75%까지 높였다. 경기 둔화 우려가 다소 잠잠해졌고 가계부채가 크게 늘어나는 등 금융불안정 조짐이 보이는 것을 고려한 판단이었다.


한은이 약 3년 만에 기준금리를 내린 것은 최근들어 경기 둔화 우려가 매우 커졌기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여전히 이어지며 세계 경제가 둔화되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꼽힌다. 수출에 의존하는 우리 경제 특성상 국제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 부정적인 영향을 많이 받는다.

일본과의 통상 문제도 영향을 끼쳤다. 일본이 우리 수출 주력 품목인 반도체의 핵심소재 수출을 지연시키면서 향후 우리 수출이 더 나빠질 우려가 커졌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앞서 지난달 한은 창립 제69주년 기념식에서 "우리 경제는 수출과 투자가 감소하는 가운데 소비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성장세가 주춤하고 있다"며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은 한층 커졌으며 (통화정책은)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