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 서울시 명예시민 된다

최종수정 2019.07.18 07:27 기사입력 2019.07.18 07:27

댓글쓰기

이스라엘 대통령으로선 9년 만에 訪韓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 서울시 명예시민 된다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서울시의 명예시민이 된다. 서울시는 18일 오전 국빈 방문 중인 리블린 대통령에게 시청사에서 시민증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리블린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는다. 박 시장은 지난 5월 중동ㆍ유럽 순방 당시 이스라엘 텔아비브시에 사흘간 머물며 우호도시 협약을 맺고, 창업 지원 방안 등 '경제 살리기' 해법을 공유한 바 있다. 당시 이스라엘 청년들이 군 복무기간 정보·통신·과학 등 전문지식을 실전에서 습득해 창업에 활용하는 이스라엘식 혁신 경제성장에 주목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1988년 국회의원을 시작으로 정보통신부 장관, 집권 리쿠드당 대표, 국회의장 등을 거쳐 2014년 7월 제10대 이스라엘 대통령에 선출됐다. 임기는 7년으로 지금까지 5년간 직무를 수행해왔다.


리블린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14일부터 4박 5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 중이다. 리블린 대통령 개인으로는 2002년 정보통신부 장관으로 재임할 당시 한국을 찾은 이후 17년 만이고, 이스라엘 대통령으로선 2010년 페레스 대통령 이후 9년 만의 공식 방문이다.


박 시장은 "한국과 이스라엘은 좁은 영토와 부족한 천연자원이라는 한계에도 우수한 인적 자원을 기반으로 단기간 내 경제 강국으로 성장한 공통점이 있다"며 "이스라엘의 뛰어난 기업가 정신과 우수한 투자환경을 도입해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