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아사히 "이재용, 일본제품 불매운동·반일시위 확산 우려"

최종수정 2019.07.10 16:04 기사입력 2019.07.10 16:00

댓글쓰기

아사히TV "이재용, 수출규제보단 한일관계 악화 우려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일본을 방문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대형은행(메가뱅크) 관계자 등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민영방송 TV아사히는 이 자리에 동석했던 관계자를 인용, "이 부회장이 반도체 수출규제 문제보다는, 광복절을 앞두고 한국 내에서 반일 시위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돼 한·일 관계가 더 악화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의 정부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한국 내 여론 악화로 결국 일본기업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부회장은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지난 4일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하자 지난 7일 일본으로 향했다. 아사히는 이 부회장이 11일 한국으로 돌아가기 전 일본 기업들과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