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맹녕의 골프영어회화] "Penalty Areas는?"

최종수정 2019.07.10 11:16 기사입력 2019.07.10 11:16

댓글쓰기

페널티 에어리어에 공이 들어가 플레이를 할 수 없으면 1벌타를 받고 드롭 후 경기를 이어간다.

페널티 에어리어에 공이 들어가 플레이를 할 수 없으면 1벌타를 받고 드롭 후 경기를 이어간다.



해저드(Hazards)라는 용어는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다(Under the new rules, the term 'hazard' is no longer used in the golf rules).


2019년 개정된 골프규칙에 따라서다. 이전에는 "해저드란 모든 벙커 또는 워터해저드(water hazard)를 말한다"고 정의했다. 지금은 그러나 워터해저드와 래터럴 워터해저드(lateral water hazard)가 모두 삭제됐고, 확대된 개념의 페널티 에어리어(penalty areas)를 적용한다(The terms 'water hazard' and 'lateral water hazard' are removed and replaced by the expanded concept 'penalty areas').

골프장에서 워터해저드는 색깔로 표시한다. 일반적인 워터해저드는 노란색(yellow lines or stakes), 래터럴 워터해저드는 빨간색(marked with red lines or stakes)이다. 만약 경기위원회가 별도의 페널티구역을 설정하지 않았다면 적색 페널티구역으로 간주한다(If the colour of a penalty area has not been marked or indicated by the Committee, it is treated as a red penalty area).


외국인 동반자가 샷 한 공이 연못으로 날아간 뒤 "What's the penalty for hitting into the water(물에 빠지면 몇 벌타인가요?)"라고 물으면 "It's a penalty of one stroke(그건 1벌타입니다)"라고 대답하면 된다. 당연히 페널티구역에서 구제를 받기위한 조건이 있다. 먼저 공의 위치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공의 일부라도 페널티구역의 지면 안에 있거나 경계선 상에 있어야 한다.


공을 찾을 수 없더라도 목격자가 있는 등 그 공이 그 페널티 구역안에 있는 게 확실한 경우에 해당된다. 플레이어는 1벌타를 받고 구제 받을 수 있다. 페널티 구역 안에 있는 공은 벌타 없이 그대로 칠 수도 있다. 페어웨이나 러프와 동일하다(A player can move loose impediments, ground your club and take practice swings in penalty areas without penalty, just as you can on the fairway or in the rough).

글=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