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대만 기업 2곳 ‘외자 유치’ 파란불

최종수정 2019.07.03 09:21 기사입력 2019.07.03 09: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충남도는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4일 대만을 찾아 이틀간 현지 기업 2곳과의 외자유치 협상에 마침표를 찍는다고 3일 밝혔다.


대만 출장 첫날 양 도지사는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 생산 세계3대 기업인 G사와 타이이베이에서 막판 협상을 벌인다. G사는 지난해 충남과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한 후 현재 천안에 공장을 건립 중이며 이날 협상은 추가 투자유치를 위한 자리로 마련된다.


또 5일에는 타이베이 인근 타오위안시에서 S사와의 외자유치 협약체결이 예정됐다. S사는 휴대전화 주파수 필터 생산업체로 천안 외국인투자지역에 있는 공장을 매입, 사업을 확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도는 중화권 기업유치 전략으로 해마다 2개 이상의 기업 유치를 목표로 설정했다”며 “이달 계획한 대로 대만 현지의 2개 기업으로부터 투자를 받게 되면 도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목표를 달성하게 된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