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우리동네 돌봄단' 운영

최종수정 2019.07.03 07:11 기사입력 2019.07.03 07:11

댓글쓰기

지역 실정에 밝은 주민 36명으로 구성된 ‘우리동네 돌봄단’ 본격 운영 베이비부머 1인 세대 전수조사 등 고독사 제로화 나서

관악구 '우리동네 돌봄단'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지역 실정에 밝은 주민들로 구성된 ‘우리동네 돌봄단’을 구성, 복지 사각지대 제로화를 위해 본격 운영에 나선다.


‘우리동네 돌봄단’은 앞으로 동네 구석구석을 다니면서 지역 내 돌봄이 필요한 가구를 정기적으로 방문, 주민과 공무원 사이의 메신저 역할을 하게 된다.


총 36명으로 구성된 돌봄단은 19개 동에 각 2~ 4명 정도로 배치돼 6개월 동안 동네 어려운 이웃을 찾아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방문가구는 건강이 우려되거나 사회적으로 고립된 고독사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중점관리 돌봄대상’과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일반 돌봄대상’으로 나눠 각 동주민센터에서 선정해 돌봄단에 의뢰하게 된다.


특히, ‘중점관리 돌봄대상’으로 선정된 대상자는 주 2회 이상 정기방문을 실시 할 예정이며, 돌봄 활동으로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다양한 공적자원과 지역 내 민간연계를 통해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구는 지난해 ‘베이비부머 남성 1인 가구’ 전수조사를 통해 복지욕구 대상자 834명을 발굴, 총 1억1700만 원의 경제적 지원과 971건의 비경제적지원 실시에 나선 바 있다.


또 현재는 ‘베이비부머 여성 1인 가구’ 전수조사를 하는 등 지역 내 고독사 예방을 위해 복지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우리동네 돌봄단 구성으로 상시돌봄체계를 구축하는 지역관계망을 조성 할 수 있게 됐다”며 “민-관이 함께 하는 돌봄체계를 강화, 주민과 함께 성장하는 복지행정을 통해 살기좋은 관악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