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노사 '교섭장소 갈등' 한달째…'제3의장소'서 돌파구 찾을까

최종수정 2019.07.01 11:25 기사입력 2019.07.01 11:25

댓글쓰기

5월말 첫 임단협 교섭 예정됐으나 '장소' 문제로 6차례 무산
사측, 고용부 제안에 '제3의 장소' 공문 노조 측에 전달
장소는 표면적 문제...실제론 임단협 전 기싸움 분석도

지난 3월 인천 부평의 한국GM 본사 본관 앞에서 노조가 사측의 단협 개정안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3월 인천 부평의 한국GM 본사 본관 앞에서 노조가 사측의 단협 개정안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한국GM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을 위한 교섭 장소 선정부터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측은 정부의 권고대로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에서 교섭을 진행하자고 노조에 제안한 상태다. 이에 한국GM 노사가 지난 5월30일 첫 교섭 예정일로부터 한 달 만에 임단협 상견례를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은 지난달 27일 노조에 인천북부지청 고용복지센터 내 회의실을 임단협 교섭 장소로 제안하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사측이 정한 답변 시한은 2일이다. 이는 앞서 지난달 24일 중앙노동위원회가 한국GM 노조의 노동쟁의 조정 신청에 대해 행정지도 결정을 내림과 동시에 조속한 시일 내 새로운 장소를 선정해 교섭에 나설 것을 권고한 데 따른 조치다.

한국GM 노사는 교섭장 선정에 갈등을 빚으면서 6차례나 본교섭이 무산됐다. 교섭장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쪽은 사측이다. 사측은 안전상의 이유를 들어 교섭장을 부평공장 본관 회의실로 변경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7월 교섭 도중 사측 대표가 감금된 전례가 있는 만큼 같은 장소에서는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당시 감금 사태를 겪은 이후 10명 이상의 경호원을 고용하는 등 불안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곳 본관 회의실은 올 초 한국GM에서 별도 법인으로 분리된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노사가 단협 승계 관련 논의를 진행한 장소이기도 하다.


반면 노조는 기존 교섭장인 복지회관동 대회의실을 주장하며 맞서고 있다. 최근 수년간 교섭을 진행해온 장소를 변경해야 할 이유가 없다는 논리다. 오히려 사측이 장소를 핑계로 교섭을 고의 지연시키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다만 업계에서는 교섭장을 둘러싼 갈등이 단순히 장소의 문제만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다. 노조가 기존 교섭장을 고수하는 것은 표면적인 주장에 불과하고, 실제로는 본교섭 시작 전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기 위한 기초 작업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교섭장 문제가 해결되더라도 다른 이유를 들어 반목을 거듭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한국GM 노조는 이번 임금협상 요구안을 통해 지난해 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노사 간 합의한 사안에 대해 재논의를 주장하고 있다. 당시 노사는 군산공장 폐쇄 이후 비용 절감 차원에서 유류비 지원, 차량 구매 시 직원 할인 폭 축소 등에 뜻을 모은 바 있다. 노조는 당시 양보한 사안 중 일부의 원상복구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사측은 해당 사안들이 단협을 통해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