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남북미, 판문점서 상봉"…강효상 "회동 어렵고 전화만"

최종수정 2019.06.30 11:25 기사입력 2019.06.30 11: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남북미 정상의 비무장지대(DMZ) 회동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30일 "개천 이래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상봉하는 날"이라며 회동 성사에 무게를 실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회동장소는) 자유의 집? 통일각? 어디일까요"라며 "역사적인 순간이다. 상봉과 회담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역사적인 2000년 6월15일도 상봉과 회담의 결과로 공동선언이 탄생했고 남북, 북미,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며 "성공을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반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미북 정상 간 DMZ 접촉은 직접 만남이 아닌 전화로 안부 인사를 할 것"이라고 회동 불발을 예상했다.


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동행한다면 역사상 첫 남북미 3자 정상회동이 성사되기 때문에 현실화될지 여부는 저 역시 굉장히 궁금한 대목"이라면서 "외교안보채널을 동원해 알아본 결과 오늘 회동은 어렵고 전화통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결국 DMZ에서 전화통화를 할 것이다. 지금 북한 당국도 실무적으로 준비가 필요한 일인데 일단 시기적으로 매우 촉박한 상황이고 애초에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자체도 진지하게 내놓은 메시지가 아니고 즉흥적인 것으로 보인다"는 G20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밝은 미국 정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게재했다.


강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서 전화상으로 김정은과 짧은 안부를 주고받는 작은 이벤트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라며 "이와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은 DMZ에서 별도 대북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져있다"고 전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