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창흠 "3기 신도시는 특화신도시…광역교통 해결"

최종수정 2019.06.27 15:12 기사입력 2019.06.27 15:04

댓글쓰기

변창흠 "3기 신도시는 특화신도시…광역교통 해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27일 수도권 3기 신도시와 관련 '특화신도시'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변 사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한 식당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LH에서 신도시기획단, 주택도시연구원에서 신도시연구지원단을 만들어 신도시 기본방향 설정하고 있다"면서 "특화신도시를 위해 8개 분야 17개 과제 연구용역 발주해 새로운 신도시를 만들기 위한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 1·2기 신도시를 잘했다고 3기 신도시를 동일하게 만들면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 " 3기 신도시는 2기 신도시의 연장이 아니라 새로운 도시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며 2기 신도시까지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교정하는 과정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기 신도시 지정 이후 1·2기 신도시 주민들이 반발하는 것에 대해 "지금 2기 신도시에 분양 입주가 48% 수준이고, 나머지 52%가 추가로 입주했을 때 3 신도시가 없다면 현재 교통문제나 자족성 문제 등 이 더욱더 심해질 것"이라며 "3기 신도시는 그런 문제점을 해소하는데 큰 역할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례로) 대봉역은 6개 정도 철도망이 동시에 만나는 지점으로 계획됐고, 그 철도역은 기존 일산이나 위에 파주까지 여러 교통문을 일거에 해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면서 "검단신도시 미분양도 대장·계양이 만들어지면서 간선급행버스체계(BRT)와 공항철도 등으로 연결한다면 접근성이 개선될 것이다. 기존 검단신도시나 다른 2기 신도시 미분양 문제와 미입주 문제도 해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현재 예산시스템으로 (2기 신도시 교통 문제 등은)지자체가 스스로 해결하고, 국가 재정으로 해결하면 10년~20년이 걸릴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과연 수도권에서 그만한 예산을 투자해서 그 문제를 해결할 수있을까 싶다. 결국 3기 신도시는 어쩔 수 없이 개발이익을 통해서 해결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변 사장은 "3기 신도시를 특화신도시로 만든다고 생각하면 기존 신도시의 획일적인 문제나 단지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기원이 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