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여름 박보검처럼 입자"…전천후 기능성 웨어 각축전

최종수정 2019.06.27 10:56 기사입력 2019.06.27 10:56

댓글쓰기

여름철 주의해야 할 ‘더위, 장마, 자외선’에 대응하는 기능성 웨어 출시 봇물
아웃도어만의 차별화된 기술력 적용한 패션 아이템 선보이며 소비자 공략
일상에서 활용 가능한 스타일 반영으로 일상 속 아이템 활용 범위 넓혀

아이더 모델 박보검.

아이더 모델 박보검.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지난해 치열한 냉감 웨어 경쟁의 선두를 이끌었던 아웃도어업계가 올 여름 냉감 기능은 물론 우수한 기술력을 적용한 다채로운 기능성 웨어를 선보이며 여름철 겪게 되는 더위와 장마, 자외선 대비에 나서고 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프랑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는 아이더만의 혁신적인 냉감 기술력을 적용한 ‘아이스 시리즈’를 선보였다.


특히 올 여름 아이더가 선보인 ‘아이스 에어 데님’은 한 여름에도 쾌적하고 편안하게 청바지를 착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신개념 청바지다. 지난해 업계 최초로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불러 일으켰던 ‘아이스 데님 팬츠’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스타일과 냉감 기능을 더욱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제닝스 에어’는 아이더가 독점 개발한 메쉬 데님 원단을 적용해 가벼움은 물론 쿨링 효과를 더욱 극대화한 아이스 에어 데님 팬츠다. 통기성과 스트레치성이 우수한 메쉬 원단이 적용되어 입는 순간부터 착용하고 있는 동안에도 시원함을 선사한다. 또한 아이더만의 후가공 아이스티(ICE-T)가 적용돼 냉감 효과를 지속시켜 준다. 기온이 점차 올라감에 따라 4월 판매량 대비 5월 판매량은 약 10배, 6월 판매량은 약 15배 증가했을 정도로 좋은 소비자 반응을 보이고 있다.


노스페이스는 여름철 각종 아웃도어 활동에서 시원하고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는 ‘마이너스 테크 컬렉션’을 출시했다. 원단의 독특한 횡단면 구조가 피부와 닿는 접촉면을 넓히거나, 원사를 특수한 꼬임 구조로 가공하여 공기 구멍의 크기를 넓히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신체에서 발생하는 열과 땀을 빠르게 방출시키도록 냉감 효과를 높였다. 티셔츠와 팬츠는 물론 일상 생활에서 다양하게 매칭하여 활용 할 수 있는 폴로 티셔츠, 재킷 등으로 구성됐다.

아이더 모델 아이린.

아이더 모델 아이린.



아웃도어 컬처 브랜드 마운티아는 냉감 기능성 쿨맥스 원단을 적용한 데님 팬츠 ‘니즈팬츠’ 출시했다. 신축성이 뛰어남은 물론 데일리로 착용하기 좋은 데님 디자인으로 스타일의 활용도를 높였다.

장마 시즌에도 쾌적하게 착용 가능한 기능성 방수 웨어도 많다. 아이더는 간편하게 착용하기 좋은 코트형 우의를 내놓았다. 베이직한 코트형 디자인으로 아웃도어 활동 시에는 물론 일상 생활에서도 부담 없이 착용하기 좋다. 팩커블 주머니가 있어 휴대성이 용이하다. 소매 부분 길이를 조절 가능하도록 디자인되어 반팔형과 긴팔형으로 상황에 따라 스타일 변화를 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는 입고 벗기 편한 판초 스타일의 ‘야크 판초우의’를 출시했다. 내수압 3000mm 코팅 원단을 사용해 비가 많이 내리거나 오래 입어도 잘 헤지지 않으며, 봉제선을 막고 지퍼와 단추로 비가 스며들 수 있는 틈을 없앤 것이 특징이다. 팩커블이 가능한 제품으로 휴대가 용이하다. 색상은 오렌지와 네이비 두 가지로 만나 볼 수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방수, 방풍 등의 기능성은 물론 세련된 디자인을 겸비한 ‘웨더코트’를 선보였다. 경량의 방수 소재를 적용해 통기성을 높였으며, 인체공학적 설계로 활동성을 강화해 아웃도어 활동뿐만 아니라 일상복으로도 착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 어떤 기상조건에도 일상이 구애 받지 않는 의상’이라는 컨셉으로 소비자 취향에 따라 다양하게 고를 수 있도록 스타일을 다양화해 선보였다.


자외선을 차단해 주는 기능성 웨어도 인기다. 아이더는 쿨링 효과는 물론 자외선 차단 기능까지 제공하는 ‘아이스 롱 티셔츠 타무스’를 내놓았다. 팔목까지 내려오는 롱 슬리브 디자인에 아이더만의 후가공 기능성 냉감 소재인 ‘아이스티’와 자외선 차단 기능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강한 자외선에 노출된 경우, 티셔츠 오른쪽 소매 부분에 위치한 아이스티 마크가 파란색으로 변하며 차단 기능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프랑스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는 더위와 자외선에 강한 ‘르만스 집업 티셔츠’를 출시했다. 야외 활동시 강렬한 햇빛을 막을 수 있도록 긴팔로 제작됐으며, UV 차단 소재가 사용돼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또한 땀이 많이 나는 등 부분 전체에 그물 무늬의 메쉬 소재가 적용되어 땀을 쾌적한 상태를 유지하도록 돕는다.


아이더 의류기획팀 고윤진 이사는 “길어진 여름 시즌으로 인해 더위뿐만 아니라 여름철에 동반되는 다양한 날씨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다채로운 기능성 웨어가 주목받고 있다”며 “더위는 물론 여름철 노출되기 쉬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장마 시즌에도 쾌적하게 착용하기 좋은 아이템이 많아 한 층 더 업그레이드된 일상을 경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