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역협회 "내수기업 멘토링·컨설팅으로 69개사 수출기업 전환"

최종수정 2019.06.24 15:20 기사입력 2019.06.24 15:20

댓글쓰기

무역협회 "내수기업 멘토링·컨설팅으로 69개사 수출기업 전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올해 멘토링·컨설팅(MC) 전문위원단 활동으로 수출 10만달러 미만 기업 10곳 중 2곳의 수출 규모가 늘고 내수기업 69개사가 수출기업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24일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2019년 수출현장 MC전문위원 상반기 성과 공유회'를 개최하고 수출 지원 현황과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

MC위원단은 삼성, LG 등 대·중견기업에서 30여년간 해외 마케팅을 전담했던 수출 베테랑 72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전국 무역현장을 직접 찾아가 해외시장 조사, 바이어 발굴, 계약 및 결제 등 수출 전 과정에서 일어나는 어려움을 해소하는 역할을 한다.


올해 상반기 MC 위원들은 전국 5117개사를 방문해 7707건의 상담을 처리했다. 지난해 수출 실적이 10만달러 미만인 813개사를 지원해 168개 기업의 수출이 늘었고, 내수기업 444개 중 69개사를 수출기업으로 전환해 399만달러(약 46억2000만원)의 수출을 창출했다.


올해 초 자동차부품 기업 '세미고'를 창업한 양유정 대표는 "자동차부품은 무조건 컨테이너 단위로 수출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갖고 있어서 수출은 생각하지도 못할 때 MC위원을 만났다"며 "상담을 통해 물량이 적더라도 마진이 높다면 수출해볼 만하다는 조언을 받고 수출 지원 사업까지 안내받아 창업 한 달 만에 약 1천만원 수출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효성물산에서 20여년간 섬유·패션·화학 분야 해외 영업을 담당했던 김천수 MC위원은 "수출 길이 막혔거나 까다로운 계약 조건, 대금 회수 등 어려움이 있으면 MC 위원이 달려간다"면서 "수출 실적이 전무했던 기업이 컨설팅을 통해 해외시장에 첫발을 내디딜 때 큰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