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산고 논란 속 "김승환 교육감님, 어디 계세요?"

최종수정 2019.06.21 11:20 기사입력 2019.06.21 11:14

댓글쓰기

자사고 재지정 취소 발표 당일 특강 이유로 교육청 출근 안해
전국적 관심 속 언론접촉 회피 … 24일 입장 발표도 취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잇따른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위 박탈 결정과 그를 둘러싼 각종 잡음이 무성한 가운데, 논란의 중심에 선 전북도교육청이 세간의 문제제기에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어 빈축을 산다. 전주 상산고등학교 재지정 취소를 결정한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아예 언론과의 접촉을 피하고 있다.


21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발표가 있던 전날 김 교육감은 아예 도교육청으로 출근도 하지 않았다. 한국교원대에서 특강이 잡혀 있다는 이유를 댔다. 정옥희 전북교육청 대변인은 "발표 자체가 한 차례 미뤄진 터라 (특강 일정을 조정하지 못하고) 발표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국 24개 자사고 중 첫 번째로 평가결과가 나오면서 전국적 이목이 집중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김 교육감이 상산고나 학부모의 반발을 회피하려 한 것 아니냐는 시각이 나온다. 김 교육감은 지난 3월15일 상산고 학부모 900여명이 교육청 광장에 모여 대규모 시위를 벌였을 때도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기자가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다양한 방법으로 연락을 시도했으나 김 교육감은 전혀 응하지 않았다. 20일 평가결과 발표 후, 김 교육감의 설명을 요구하는 기자들에게 도교육청 측은 24일 간부회의 후 교육감이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21일 현재 이 계획마저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상산고등학교의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취소 결과가 발표된 20일 상산고 학부모들이 전북도교육청 앞에 '전북교육은 죽었다'라고 적힌 리본의 근조화환을 가져다 놨다.

전주 상산고등학교의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취소 결과가 발표된 20일 상산고 학부모들이 전북도교육청 앞에 '전북교육은 죽었다'라고 적힌 리본의 근조화환을 가져다 놨다.


김 교육감과 도교육청의 설명이 필요한 부분은 평가 항목과 커트라인 설정이 대표적이다. 상산고는 31개 항목 가운데 '감사 등 지적 및 규정 위반 사례'에서 5점을 감점 당했다. 상산고의 점수가 커트라인 80점에 불과 0.39점 부족했던 것을 감안하면 이 항목이 생사를 가른 것이다.

전북교육청은 2014년과 2018년 진행한 상산고 감사 결과를 근거로 이런 평가를 했다. 상산고 측은 이 부분이 잘못됐다는 주장이다. 학교 관계자는 "2015년 자사고로 재지정됐기 때문에 2014년 감사 결과는 이번 평가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말했다.


상산고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지표 역시 논란이다. 상산고처럼 자립형사립고에서 자율형사립고로 전환한 학교에는 사회통합전형 대상자를 연평균 10% 이상 충원해야 한다는 규정을 적용하지 않는다는 시행령이 있다. 그런데 전북교육청이 갑자기 이 기준을 상산고에 적용했다는 것이다.


상산고와 같은 상황의 민족사관고와 현대청운고ㆍ포항제철고ㆍ광양제철고 등은 관할 교육청에서 평가표준안을 수정ㆍ적용하고 있다.


이밖에 교육부와 교육청이 공동으로 개발한 평가표준안에도 재지정 기준점수가 70점으로 제시됐고, 다른 시도교육청이 모두 이를 따르고 있는데 유독 전북교육청만 80점으로 상향한 결정도 형평성ㆍ공정성 시비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