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질병관리본부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해제"

최종수정 2019.06.21 09:26 기사입력 2019.06.21 09: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지난해 11월16일 발령했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21일부터 해제한다.


질본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표본감시결과 외래환자 1000명당 의사환자수는 제22주(5월26일~6월1일) 5.5명, 제23주(6월2일~6월8일) 5.1명, 제24주(6월9일~6월15일) 4.7명으로 3주 연속 유행기준(6.3명)보다 낮았다. 의사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자다.

질본의 유행해제 결정은 의사환자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경우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결정하고 있으며, 지난 19일 자문결과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이날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는 2017~2018 절기에 비해 2주 빠르게 정점에 도달했고, 유행초기에는 A형 인플루엔자가 유행했으며, 3~4월에는 B형 봄철 인플루엔자 유행이 있었다.


2018~2019절기의 정점은 지난해 12월23일부터 12월29일까지 73.3명(외래환자 1000명당)이었고, 올해 4월14일부터 4월20일까지는 44.2명으로 두 번째 정점에 도달해 봄철에 B형 인플루엔자가 유행하는 전형적인 양상을 보였다.

유행주의보 발령시점은 지난해 11월16일로 지난절기에 비해 2주 빨랐고, 종료 시점은 올해 2일로 4주 느려서 이번절기의 유행기간이 길어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됐지만 수족구, A형 감염 등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 평소 철저한 손씻기 및 기침예절 실천을 생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