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 LNG발전소 백지화 “시민반대에 강행 않는다”…행정신뢰도는?

최종수정 2019.06.21 08:30 기사입력 2019.06.21 08:30

댓글쓰기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이 대전 LNG발전소 건설계획 중단을 발표하고 있다. 건설계획 중단 발표와 동시에 일부 주민이 양손을 높이 들어 환영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이 대전 LNG발전소 건설계획 중단을 발표하고 있다. 건설계획 중단 발표와 동시에 일부 주민이 양손을 높이 들어 환영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 청정연료 복합단지(이하 LNG발전소) 건설계획이 전면 백지화 됐다. 대전시가 건설계획을 발표한 지 3개월여 만으로 시민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사업을 강행하지 않겠다는 것이 백지화의 배경이 됐다.


하지만 일각에선 LNG발전소 건설계획 백지화로 자칫 시의 행정 신뢰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 시가 기존대로 사업을 강행했어야 한다가 아닌 ‘손바닥 뒤집듯 오락가락 하는 시정’을 빗대 나오는 우려다.

21일 시에 따르면 전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서구 평촌산업단지 인근 주민들과의 간담회에서 LNG발전소 건설계획 중단을 공식화 했다.


간담회에서 허 시장은 “시민이 동의하지 않는, 시민이 원하지 않는 사업을 강행하지 않는다는 방침과 의지로 LNG발전소 건설계획을 중단한다”며 “아무리 좋은 사업이라도 주민들이 원하지 않고 지역에 되레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인식한다면 시장이 반대를 무릅쓰고 사업을 강행할 명분과 내용이 없다”고 사실상 LNG발전소 건설계획의 백지화를 공언했다.


유세종 시 일자리경제국장도 대전시청에서 별도의 브리핑을 갖고 허 시장의 이 같은 입장을 부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LNG발전소 건설계획 중단을 발표했고 이는 곧 사업을 다시 추진하지 않겠다는 취지가 담겼다”는 유 국장은 “건설계획 중단은 지역 주민과의 대화 부족, 기업의 업종과 지역 내 미래성장 가치를 장기적 안목에서 살펴보지 못한 결과”라며 “시는 이번 결정을 계기로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평촌산단 입주 기업을 모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의 이 같은 입장발표는 그간 LNG발전소 건설을 반대해 온 지역주민들 사이에서 환영할 만하다. 하지만 LNG발전소 건설사업이 애초 시와 한국서부발전, 대전도시공사가 다자간 협약을 맺어 추진돼 왔다는 점에선 불편한 목소리도 나온다.


LNG발전소 건설계획 백지화가 협약 주체 간 합의(?)에 의한 것인지 여부를 차치하더라도 원칙 없이 오락가락 하는 행정으로 인한 시의 신뢰도 추락을 피하기 어렵다는 맥락에서다. 당장 평촌산단만 해도 새로운 입주 기업을 찾아야 하는 입장에서 시의 이번 결정이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익명을 요구한 지역 산업계의 한 관계자는 “손바닥 뒤집듯 변심한 시를 선뜻 믿고 지역에 뿌리를 내릴 수 있는 기업이 얼마나 될지 의문”이라며 “시는 ‘주민 뜻을 거스를 수 없다’는 명분으로 사업계획을 중단했지만 실제 당사자격인 기업(공기업, 공공기관 등 포함) 입장에선 시를 믿고 사업을 추진하기보다 ‘언제든’ 상황변화가 생길 수 있다는 불안함을 갖게 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세종과 충남·북 등 인근 지자체와 기업 유치경쟁이 심화되는 요즘, 기업에 신뢰도를 잃은 시의 행정이 앞으로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자못 궁금하다”며 “시는 당장의 섣부른 판단보다 장기적 안목에서 신중하게 사업추진 가능성을 따져 볼 필요가 있고 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상호 간에 믿음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쓴 소리를 했다.


이와 관련해 유세종 시 일자리경제국장은 “(평촌산단) 당장의 분양보다 기업의 장기적 가치를 살피고 주민들이 원하는 입주 기업업종을 함께 고려하겠다”며 “분양만을 목적으로 단순히 분양기업 수를 채워가기보다 주민반발을 야기하지 않고 앞으로 지역 발전을 견인할 기업을 선별적으로 모집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LNG발전소 건설계획 중단에 당사자격인 협약주체에는 “업무협약을 맺었던 기업에 미안한 마음으로 정중히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지난 3월 한국서부발전·대전도시공사와 ‘청정연료 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입주 및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 사업은 1조7780여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LNG발전소를 조성한 후 2025년부터 운영(착공은 2022년)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시는 이 사업을 추진할 당시에 LNG발전소 건설을 통해 연간 8만5000여명의 일자리 창출과 이전 가족 460여명의 지역유입, 658억 원 규모의 세수증대(2030년 누적) 효과를 홍보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