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주요 시스템 네이버 클라우드에 담는다

최종수정 2019.06.20 15:19 기사입력 2019.06.20 15:19

댓글쓰기

KCA 홈페이지 및 주요 업무 시스템 연말까지 네이버 클라우드로 전환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전경(제공=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전경(제공=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에 네이버의 클라우드가 도입된다. 홈페이지는 물론 대민 서비스 등 주요 업무 시스템이 클라우드로 전환될 예정이다.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는 KCA에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이 같은 형태로 도입된다고 20일 밝혔다.


KCA는 국민의 전파 이용 기회 확대와 방송통신전파와 관련된 산업 진흥을 다루는 공공기관이다. 현재 KCA 대표 홈페이지뿐, 빛마루 방송지원센터 홈페이지, 주파수 할당조건 현장점검 시스템은 이미 클라우드로 전환됐다. 전파관리 플랫폼(무선국검사·전자파강도측정등)은 올해 말까지 전환될 예정이다.


KCA 관계자는 "KCA는 그동안 클라우드 분야 규제 제도 개선과 관련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고, 정보통신기술(ICT) 기금사업관리 지침에 클라우드를 우선 도입 검토하도록 개정하는 등 공공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도입 선도에 앞장섰다"고 했다.


임정욱 NBP 이사는 "KCA에 성공적으로 민간 클라우드를 적용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KCA에서 국민에게 필요한 데이터를 원활하게 공유하고,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