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20월드컵] 한국, 우크라이나에 져 준우승

최종수정 2019.06.16 10:11 기사입력 2019.06.16 02:58

댓글쓰기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한국 선수들이 후반 쿨링 브레이크 타임에 물을 마시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한국 선수들이 후반 쿨링 브레이크 타임에 물을 마시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우승에 도전했던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유쾌한 도전이 준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정정용 감독이 지휘하는 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져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컵 획득에는 실패했으나 U-20 대표팀은 유소년과 성인대표팀을 망라해 우리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1983년 박종환 감독이 이끈 U-20 대표팀이 멕시코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현 U-20 월드컵)에서 달성한 4강을 넘어 36년 만에 최고 성적도 경신했다.


새 역사를 쓴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귀국한 뒤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환영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