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신 옆에 둬 찝찝해"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범행도구 환불까지

최종수정 2019.06.10 15:38 기사입력 2019.06.10 15:38

댓글쓰기

전 남편 살해 후 범행도구 일부 환불
환불한 물품 표백제, 드라이버 공구세트 등
환불 당시 고 씨 오른손 붕대로 감겨

범행 전 구입한 청소도구 환불하는 고유정이 찍힌 폐쇄회로(CC)TV 캡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범행 전 구입한 청소도구 환불하는 고유정이 찍힌 폐쇄회로(CC)TV 캡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전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마트에서 범행에 사용할 도구를 구입한 정황이 드러난 가운데 범행 직후 사들였던 물품 일부를 마트에 다시 환불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물품을 환불한 이유에 대해 "(그게)시체 옆에 있었으니 찝찝해 환불했다"고 진술했다.


제주동부경찰서가 10일 공개한 마트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고 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3시께 제주시 한 마트에서 표백제 등을 환불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 씨가 환불한 물품은 표백제, 락스, 테이프 3개, 드라이버 공구세트, 청소용품 등이다.


고씨가 환불받은 금액은 2만6천원 정도로 알려졌다.

공개된 CCTV를 보면 고 씨는 오른손에 붕대를 감고 있었으며 회색 후드티를 입고 있다.


하얀색 비닐봉투 등에 물품을 담아 온 고씨는 환불할 물품을 하나씩 꺼내다가 액체가 봉투 안에 쏟아진 듯 일부 물품을 휴지로 닦아내기도 했다.


해당 물품들은 고씨가 같은 달 22일 오후 11시께 해당 마트에서 구입한 물품 중 일부다. 당시 고유정은 칼과 표백제, 베이킹파우더, 고무장갑, 세제, 세수 대아, 청소용 솔, 먼지 제거 테이프 등을 구매했다.


경찰은 고유정이 해당 물품을 이용해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씨가 범행 사흘 전인 지난달 22일 오후 11시께 제주시내 한 마트에서 흉기와 청소용품을 사고 있다. 사진=제주동부경찰서 제공 폐쇄회로(CC)TV 캡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씨가 범행 사흘 전인 지난달 22일 오후 11시께 제주시내 한 마트에서 흉기와 청소용품을 사고 있다. 사진=제주동부경찰서 제공 폐쇄회로(CC)TV 캡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경찰은 고유정의 압수품에서 채취한 혈흔에 대한 약독물검사를 재진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건장한 강 씨가 고 씨에게 어떻게 살해되었는지 고 씨의 범행 수법이 일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 강 씨는 키 180㎝, 몸무게 80㎏, 고유정은 키 160㎝, 몸무게 50㎏가량이다. 이 때문에 고 씨가 강 씨를 어떻게 제압했는지 의문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약물을 이용해 범행을 저지른 것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인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