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바 비리' 뇌물수수 의혹 현직 경무관 소환 조사

최종수정 2019.06.10 12:22 기사입력 2019.06.10 12:22

댓글쓰기

유현철 분당경찰서장 피의자 조사…혐의 전면 부인
경찰 "유상봉, 수차례 주장 번복…뇌물액 절반 이하로 줄어"

'함바 비리' 뇌물수수 의혹 현직 경무관 소환 조사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함바(건설현장 식당) 비리' 사건 브로커 유상봉(73)씨 측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고발당한 유현철 경기 분당경찰서장(경무관)이 소환 조사를 받은 것으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유 서장을 수뢰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지난 4월 조사했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유씨는 자신이 함바 운영권 수주와 사건 무마 대가로 2009년부터 2010년까지 유 서장에게 1억2000만원을 건넸다며 지난해 11월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이 경찰에 사건 수사를 지휘했고, 현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수사를 맡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유 서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후 조사에서 유씨가 진술을 여러 차례 번복해 뇌물액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며 "주장이 일관되지 못한 만큼 참고인들과 연관 계좌를 광범위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씨가 주장한 뇌물 의혹 여러 건을 개별로 보면 이미 뇌물죄 공소시효(7년)가 완료된 상황이지만, 여러 행위를 하나의 죄로 묶는 '포괄일죄'를 적용하면 시효가 15년까지 늘어날 수 있어 처벌이 가능하다.


경찰 관계자는 "실제로 돈이 오갔는지에 관한 사실관계를 아직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나 '제 식구 감싸기' 논란이 없도록 철저히 살펴보는 중"이라며 "지휘사건인 만큼 포괄일죄 적용 가능 여부를 포함해 검찰과 협의하며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씨는 유 서장과 함께 허경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도 고발했고, 지난 4월에는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상대로도 같은 내용으로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유 청장은 유씨를 무고죄로 고소한 상태다.


유씨는 강희락 전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 간부, 공기업 경영진, 건설사 임원 등에게 함바 관련 사업 수주나 민원 해결을 청탁하면서 뒷돈을 건넨 혐의로 2010년 11월 구속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지만, 항소심이 진행되던 2011년 12월 구속집행 정지·집행유예 등으로 석방됐다가 또 다른 혐의로 재수감되기를 반복했다.


현재 유씨는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