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3년 삼성동에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문 연다

최종수정 2019.06.10 11:00 기사입력 2019.06.10 11:00

댓글쓰기

2023년 삼성동에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문 연다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부터 잠실운동장 일대에서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가칭)' 지정을 최종 승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국토부와 서울시가 영동대로 삼성역~봉은사역 630m 구간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C), 도시철도(위례신사), 지하철(2·9호선) 및 버스·택시 등의 환승을 위해 공동 추진 중인 사업이다.


광역복합환승센터에는 철도통합역사 외에 버스환승정류장(52개 노선 운영중), 주차장 등 환승시설과 지상광장, 공공·상업시설 등이 들어선다. 지상광장에서 지하4층까지 자연채광을 도입했고, 보행동선을 최적화해 평균 환승거리(107m) 및 시간(1분 51초)을 서울역보다 3.5~4배 정도 단축한 수준으로 계획됐다.


서울시는 연내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 고시, 기본설계, 기술제안입찰, 개발실시계획 승인 등 후속절차를 거쳐 오는 12월에 착공하고, 2023년까지 복합환승센터 개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영동대로·삼성역 일대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의 관문이자 수도권 광역교통의 핵심 환승공간으로서 교통 이용객만 하루 6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