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업 규모 클수록 임금 높아져'…대기업, 소기업 대비 최대 6.8%↑

최종수정 2019.06.01 07:22 기사입력 2019.06.01 07:22

댓글쓰기

국회 예정처 보고서…개인특성·직종·산업 차이 감안하면 격차 더욱 커져
고임금 조건 '대기업·제조업·관리사무직'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우리나라 노동시장의 임금격차가 기업규모에 따라 최대 6.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예산정책처가 최근 발표한 '우리나라 노동시장의 기업규모간 임금격차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종사자수가 1~29명인 기업을 기준으로 30~99명 규모의 기업 임금은 2.5% 높고 100~299명의 기업은 5.2%, 1000명 이상 기업은 6.8% 높았다.

이번 연구는 2009~2017년 한국노동패널조사를 통합표본자료로 활용했다. 노동패널조사는 도시지역 대표하는 5000가구와 가구원을 대상으로 소득과 소비, 특성을 파악하는데 용이하다.


보고서는 기업규모와 임금격차의 상관관계를 분석하는데 개인특성과 직종, 산업 등의 변수는 배제했다고 밝혔다. 직종과 산업, 개인특성 효과가 반영될 경우 임금격차는 더욱 벌어진다는 얘기다.


보고서에 따르면 개인특성 효과 가운데 교육연수가 1년 증가할 때 근로자 임금은 2.3%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근속연수 1년당 임금은 1.1% 증가했다. 직종별로는 관리사무직의 소득이 가장 높았고 판매서비스직은 이보다 6.5%, 생산직은 7.1% 각각 낮았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이 제조업보다 3.5% 임금이 낮았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격차는 기업규모가 클수록 두드러졌다. 1~29명의 종업원을 둔 소기업에서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임금격차가 8.0%였지만 300인 이상이 근무하는 대기업의 경우 12.7%였다.


보고서를 작성한 권일 예산정책처 경제분석관은 "기업규모에 따른 임금격차는 근로자가구의 소득불균형 뿐 아니라 청년 취업자들의 중소기업 입사를 꺼리게 하는 원인 중 하나로 작용할 수 있다"면서 "사내근로복지기금 같은 중소기업 종사자 대상 복지정책 효과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