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측 "실검 조작 소재, 현실+허구…재미로 봐주길"

최종수정 2019.05.29 15:40 기사입력 2019.05.29 15:40

댓글쓰기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이다희, 장기용, 정지현 감독, 임수정, 전혜진. 사진=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이다희, 장기용, 정지현 감독, 임수정, 전혜진. 사진=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측이 실시간 검색어 조작 소재에 관해 밝혔다.


29일 서울 강남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극본 권도은, 연출 정지현, 권영일) 제작발표회에서는 드라마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극중 업계 1위 포털 사이트인 유니콘에서 실시간 검색어를 조작하는 사건이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어찌 보면 민감할 수도 있는 소재다. 이에 대해 정지현 감독은 "어찌 보면 예민한 문제다"고 동의하면서 인터뷰를 하기는 했는데 취재까지는 힘들었다. 알고 있는 선 안에서 허구로 접근했다. 작가님의 허구 안에서 나온 이야기다"며 뉴스에서 접한 사건을 접목시키기는 했지만 픽션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임수정은 "사회적, 연예, 정치 이슈가 실검에 자주 올라가지 않나. '어디선가 봤던 내용인 것 같아'라는 것들이 담길 거다. 그렇지만 허구다. '전에 그 이야기인 것 같다'고 느끼면서 재미있게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다. 심각하게 이야기를 끌고 가는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IT 업계의 비밀스러운 것들도 무겁지 않고 가볍게 다루고 있다. 시청자가 몰랐던 부분을 아는 재미 정도를 주고 있다"며 "오해의 소지보다는 '그렇구나' 생각하면서 재미로 볼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는 트렌드를 이끄는 포털 사이트 회사에서 당당하게 일하는 여자들과 그녀들의 마음을 흔드는 남자들의 리얼 로맨스를 다룬다. 임수정, 장기용, 이다희, 전혜진 등이 출연한다. 오는 6월 5일 밤 9시 30분 첫방송.




권수빈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