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기 없이 살아남기 '별빛캠프' 호응

최종수정 2019.05.29 13:01 기사입력 2019.05.29 13: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지난 주말이었던 25일과 26일 1박 2일 동안 호박골 에너지자립마을이 주관한 전기 없이 살아남기 ‘별빛캠프’가 큰 호응 속에 에너지절약에 대한 공감대를 넓혔다고 밝혔다.


가족 단위 50여 명의 주민 참가자들은 먼저 호박골 야생화동산 특설무대에 모여 호박골 에너지자립마을 회원들이 생태 텃밭에서 직접 가꾼 채소로 비빔밥을 만들어 저녁식사를 했다.

또 에너지자립을 주제로 한 동영상을 시청하고 하얀 손수건을 에너지절약 관련 문구나 그림으로 꾸미는 시간도 가졌다.


이어 북한산 자락에 위치한 홍은1동 홍록 배드민턴장으로 자리를 옮겨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서울지부 김형수 천문지도사로부터 별자리 이야기를 듣고 빛 공해 없이 천체망원경으로 별을 관찰했다.


특히 태양광 랜턴 조명 아래에서 펼쳐진 강찬욱 첼리스트 공연은 이번 행사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전기 없이 살아남기 '별빛캠프' 호응
썝蹂몃낫湲 븘씠肄


‘에너지토크콘서트’는 원전하나줄이기 실행위원 이유진 박사가 진행하는 가운데 호박골마을 이진원 대표, 세종대 기후변화센터 정희정 박사, 가재울마을 함윤숙 대표, 서울에너지공사 황정미 부장이 패널로 참여했다. ‘기후변화’와 ‘지역사회에서 실현 가능한 에너지 문제’를 주제로 삼은 토론 후 참가 주민을 위한 질의응답 시간도 진행됐다.

오후 11시에는 북한산의 맑은 공기 속에서 호박골마을 회원들이 구워주는 군고구마를 야식으로 들었으며 산책과 대화의 시간 후 준비된 텐트에서 잠자리에 들었다.


다음 날인 26일 아침에는 호박떡과 식혜로 간단히 아침을 먹고 홍은1동 옥천암까지 왕복 1시간을 산책하며 가족 간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별빛캠프 참가자들은 “핸드폰 게임이나 TV 시청 등 에너지를 소비하는 여가 대신, 자연 속에서 가족, 친구, 이웃과 함께 에너지 절약과 자립의 소중함을 생각해 보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이번 행사가 기후변화 대응과 에너지 절감을 위한 주민 에너지공동체 의식 함양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대문구 환경과(330-1929)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