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동대문구 ‘무더위쉼터’ 운영 시작

최종수정 2019.05.29 07:55 기사입력 2019.05.29 07:55

댓글쓰기

경로당, 동주민센터 등 총 158개소 마련 이달부터 9월 말까지 운영... 폭염 특보 발령 시 야간쉼터 8곳 평일·주말·휴일 24시간 개방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이달부터 ‘무더위쉼터’ 운영을 시작했다.


하루가 다르게 더워지는 날씨에 폭염 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이 시원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인 것이다.

올 9월 말까지 운영 예정인 동대문구 무더위쉼터는 △경로당 134개소 △동주민센터 14개소 △기타(구청 민원실, 복지관 등) 10개소 등 총 158개소다.


어르신들이 방문하기 편리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곳에 마련됐다.


구는 158개소 무더위쉼터를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한다. 폭염 특보 발령 시, 평일·주말·휴일 모두 8개소의 쉼터는 오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24시간, 17개소는 오전 9시부터 같은 날 오후 9시까지 연장해 운영하며 어르신들의 피서를 돕는다.

동대문구 ‘무더위쉼터’ 운영 시작
썝蹂몃낫湲 븘씠肄


무더위쉼터의 자세한 운영 현황은 동대문구 홈페이지(www.dd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는 무더위쉼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모든 무더위쉼터에 전담 관리책임자를 지정해 관리, 무더위쉼터의 불편사항을 빠르게 해결하기 위해 안전신문고 또는 전화(2127-4413)를 통해 신고를 받는다.


아울러 폭염 특보 발령 시,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해 무더위쉼터 운영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다.


또, 폭염으로 인한 피해사례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상황파악 및 후속 조치를 위해 재난도우미 비상연락망 구축도 완료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있어 무더위쉼터 운영을 일찍 시작했다”며 “어르신들이 무더위쉼터에서 편히 쉬시며 건강하게 무더운 여름을 나실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