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행기서 사망한 일본인, 부검해보니…뱃속에 코카인 246봉지

최종수정 2019.05.29 07:19 기사입력 2019.05.28 15:57

댓글쓰기

아니말 폴리티코 홈페이지 캡처/사진=연합뉴스

아니말 폴리티코 홈페이지 캡처/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코카인이 담긴 봉지 246개를 삼켜 운반하려던 일본인 남성이 비행기에서 경련을 호소하다 사망했다.


'아니말 폴리티코' 등 멕시코 현지언론은 24일 멕시코시티를 출발해 일본 도쿄로 향하던 아에로멕시코 비행기에 탑승한 일본인 남성이 이륙 직후 갑자기 경련을 일으켰다고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무원들이 남성을 발견해 상태를 확인한 후, 해당 비행기는 멕시코 북서부 소노라주 에르모시요에 비상착륙했다. 현장에 의료진이 긴급 출동했으나, 남성은 사망했다.


남성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남성의 위와 장에서 코카인이 든 길이 2.5㎝, 폭 1㎝의 봉지 246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원인은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뇌부종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목격자들은 이륙 직후 사망자가 고통을 호소했다고 진술했다.

멕시코 사법당국은 사망자가 42세 '우도 N'이며, 그는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서 출발해 멕시코시티를 경유하여 일본으로 향하던 중이라고 밝혔다. 사법당국은 코카인의 유통 경로를 추적할 방침이다.


한편, 단속을 피해 마약이 든 비닐봉지나 캡슐 등을 사람이 삼킨 채 운반하는 것은 흔한 마약 밀매 수법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마약 운반책들은 '노새'(mule)라고도 불린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