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도, 자동차부품·뿌리기업 우즈베키스탄 진출에 ‘시동’

최종수정 2019.05.28 10:17 기사입력 2019.05.28 10:17

댓글쓰기

전북도, 자동차부품·뿌리기업 우즈베키스탄 진출에 ‘시동’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전라북도 자동차부품·뿌리기업이 우즈베키스탄 진출에 시동을 걸었다.


전북도는 (재)자동차융합기술원(이하 기술원)과 군산자동차부품협의회(이하 협의회)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우즈베키스탄 지엠 글로벌 구매담당, 안디잔주 부지사 등 4명이 기술원을 방문해 도내 자동차부품·뿌리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을 위해 기술원과 기술 및 비즈니스 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방문기간 동안 자동차융합기술원, 군산자동차부품협의회 등 도내 자동차부품·뿌리 기업 6개사와 전북도, 군산시 등 유관기관을 방문하여 우즈베키스탄 진출 및 기업, 기관간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기술협력, 정보공유, 비즈니스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협의회는 지난해 12월 군산지역 산업위기에 따른 우즈베키스탄 지엠 및 관련 기업에 시장개척단을 파견, 현지 지엠공장 시찰 및 담당자와의 상담을 통해 교류를 시작했으며 이번 초청을 통해 기술원 및 협의회와 각각 협약(MOU)을 체결하고 도내 뿌리·자동차부품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우즈베키스탄 지엠 글로벌 구매담당이 도내 자동차부품·뿌리 기업 6개사의 현장을 방문해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도내 뿌리·자동차부품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시장 진출을 가속화 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북도와 기술원은 도내 뿌리·자동차부품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공정 및 환경개선, 인력양성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사업과 함께 해외 바이어 발굴 및 시장개척 활동 등 해외 진출을 위한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성수 자동차기술원장은 “도내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시장 진출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이번 우주베키스탄 지엠 및 안디잔주, 아사카시와의 협약(MOU) 체결을 통해 도내 뿌리·자동차부품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시장 진출이 가시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희숙 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지난해 5월 폐쇄됨에 따라 관련 협력업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북도와 기술원이 다양한 지원시책을 발굴, 지원해 왔다”며 “이번 우즈베키스탄 관계자의 전북 방문을 계기로 도내 자동차부품·뿌리기업이 현지화 기술개발 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