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행안부, 새 광화문광장 설계안 큰 틀에서 합의

최종수정 2019.05.15 08:17 기사입력 2019.05.15 08:17

댓글쓰기

김현민 기자 kimhyun81@

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광화문광장 설계안'을 놓고 충돌했던 서울시와 행정안전부가 큰 틀에서 합의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갈등의 단초가 됐던 정부서울청사의 일부 토지와 건물에 대해 대체 토지와 시설 등을 마련한다는 내용이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와 행안부는 이같이 합의하고 향후 세부 사항을 조정하기로 했다. 시는 이런 내용을 바탕으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사업을 위한 '세종로 지구단위계획' 변경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광장 조성사업으로 편입될 정부서울청사의 일부 토지와 건물 등에 대해 기능 유지에 필요한 대체 토지와 시설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시는 그동안 광화문광장의 설계방향에 대해 행안부 등 관련 기관과 협의를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행안부도 어린이집, 민원실, 경비대 등에 대한 대체 토지와 시설을 찾는 데 큰 틀에서 합의하고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월 서울시가 새로운 광화문광장 설계안을 발표하자 행안부는 "합의되지 않은 내용"이라며 반발했다. 당시 김부겸 행안부 장관과 박원순 시장이 장외에서 설전을 벌이며 충돌하는 모양새도 연출했다. 당시 서울시의 설계안대로라면 현재 정부서울청사의 어린이집과 민원실, 경비대, 조경사무실 등이 도로에 편입된다.

한편 이날 시가 발표한 세종로 지구단위계획에는 현재 경복궁 앞을 지나고 있는 기존 사직로의 우회도로 개설이 포함됐다. 주민 열람공고는 16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